2020-07-11 10:10 (토)
[단독] 검찰, ‘환매중단’ 옵티머스운용 사무맡은 예탁원도 압색
[단독] 검찰, ‘환매중단’ 옵티머스운용 사무맡은 예탁원도 압색
  • 강신애 기자
  • 승인 2020.06.25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펀드사무관리사까지 수사범위 확대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의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검찰이 예탁결제원 압수수색에 나섰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이 펀드 운용 과정서 사기를 저지른 혐의로 검찰 고발되면서 검찰이 펀드사무관리사인 예탁결제원까지 수사범위를 넓힌 것으로 풀이된다. 

25일 금융투자업계 및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이 예탁결제원 압수수색에 나섰다.

예탁결제원은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사무관리사로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위탁을 받아 펀드자산명세서(이하 펀드명세서) 등의 작성하는 역할을 맡는 곳이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은 펀드 기초자산으로 안정적인 관공서·공기업 매출채권에 투자한다고 했으나 대부업체 등에 자금을 빼돌린 의혹을 받고 있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은 지난 4월 예탁원에 메일을 통해 공공기관 매출채권 펀드에 편입 돼 있는 채권의 이름을 바꿔 달라고 요구했다.

실제 옵티머스자산운용은 비상장사인 A사와 B사 채권을 인수했으나 돌연 A사와 B사의 이름을 공기업 C사의 매출 채권으로 바꿔 달라고 했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요구는 그대로 반영돼 해당 펀드명세서에 기재됐다.

판매사 입장에서는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에 편입한 자산이 A, B사 채권인 것을 확인하기 어렵다. 편드명세서상 편입한 자산은 C, D 공기업의 매출채권으로 명시된 탓이다. 

이는 예탁결제원이 선관 의무를 충분히 하지 않아 옵티머스자산운용이 기초자산명을 손쉽게 바꿔치기 할 수 있었다고 볼 여지가 있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 판매사들도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수탁사인 하나은행과 사무관리사인 예탁결제원의 과실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해 왔다. 

한편 검찰은 지난 24일 저녁부터 오늘까지 옵티머스자산운용에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