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14:25 (일)
손병두 “은행권, 코로나 장기화 대비 대손 충당금 적립해야”
손병두 “은행권, 코로나 장기화 대비 대손 충당금 적립해야”
  • 유정무 기자
  • 승인 2020.06.30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F·미 연준 세계경제전망치 하향 발표
부동산 대책관련…“차질 없이 이행할 것”

<대한금융신문=유정무 기자> 금융위원회 손병두 부위원장이 “은행권은 코로나 사태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해 대손 충당금 적립 등 실손흡수능력 확충에 노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금융위는 지난달 30일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국제통화기금(IMF)과 미국 연방준비제도 에서도 은행들의 자본확충을 위한 자사주 매입 금지와 배당금 제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은행권에서는 이러한 논의들을 참고해 실물경제에 대한 자금공급 기능을 유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 부위원장은 금융시장 안정화 조치 등으로 늘어난 시중 유동성이 생산적 부문과 무관한 주택 투기수요 확대 등으로 이어지는 것도 차단할 방침이다.

지난 17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관리방안’을 마련했고, 후속 조치를 시행해 나가고 있다.

먼저 오는 7월부터 법인을 활용한 투기를 차단하기 위해 모든 주택매매와 임대 사업자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이 제한된다.

또 앞으로 규제지역에서 주담대를 받으려면 6개월 내에 기존 주택을 처분하고 신규 주택에 전입해야 하는 등 실수요 요건이 강화된다.

지난 19일 신규 지정된 규제지역에 대한 주담대 규제와 관련해 관련 규정에 따라 일관되게 적용돼 왔고, 이번에도 일관성을 유지할 것을 손 부위원장은 강조했다.

손 부위원장은 “실물경제 지원의 시급성과 중장기적인 시계에서의 금융회사의 건전성 관리와 금융시스템 안정성 제고 사이에서 최적의 균형을 찾아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민생·금융안전 패키지 프로그램은 지난 26일 기준 56조4000억원이 집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