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01:10 (금)
은행장들 만난 윤석헌…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당부
은행장들 만난 윤석헌…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당부
  • 유정무 기자
  • 승인 2020.07.02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위기관리 지원체계 구축
(가운데) 금융감독원 윤석헌 원장 (왼쪽) 금융감독원 김은경 금융소비자보호처장  (사진= 금융감독원)
(가운데) 금융감독원 윤석헌 원장 (왼쪽) 금융감독원 김은경 금융소비자보호처장 (사진= 금융감독원)

<대한금융신문=유정무 기자> 금융감독원 윤석헌 원장이 은행장들에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2일 금감원 윤 원장은 은행장들과 조찬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윤 원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금융지원에 그간 다양한 지원 노력을 아끼지 않은 금융권 임직원들의 노고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코로나19 장기화 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경영애로가 심화될 수 있는 만큼 위기극복에 필요한 지원도 적시에 이뤄질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은행장들은 경제의 중요한 축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의 중요성에 공감을 표했다.

또 윤 원장은 연체우려 자영업자에 대한 예방적 지원과 매출·수익 회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 등이 긴요한 상황임을 설명했다.

이에 금감원은 코로나19 위기관리 지원체계를 구축해 위기극복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을 계획이다.

금융지원 상황 등을 분석하고 현장의 애로나 건의사항 등을 파악하기 위해 금감원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위기관리 현장지원단’을 설치한다.

유동성 부족 등으로 채무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개인사업자를 위한 ‘개인사업자대출119’ 제도 등을 더욱 활성화하고, 이자감면과 분할상환 등 채무상환부담을 경감해주기로 했다.

금감원은 은행권이 지원해 오던 창업위주 컨설팅을 ‘위기관리 컨설팅’ 체계로 확대·재편해 매출 및 수익 회복 등에 도움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이밖에 일부 은행이 운영 중인 자영업자 경영컨설팅과 개인사업자대출119 우수사례도 소개했다.

간담회 진행을 맡은 김은경 금융소비자보호처장은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이 금융소비자보호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하다”라며 “은행들이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위기관리를 위해 다양한 소비자 보호 방안을 추진해 줄 것을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