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09:35 (수)
케이뱅크 정상영업 시동…연체율 비상 ‘암초’
케이뱅크 정상영업 시동…연체율 비상 ‘암초’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0.07.03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저신용자 대출 문턱 낮췄다 ‘부실관리’ 꼬리표
1분기 대출 연체율 1.97%…전년동기比 2배 급증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케이뱅크가 대규모 유상증자를 통한 대출영업 재개에 속도를 내기 시작한 가운데 건실한 경영성과 창출을 위해선 연체율 관리체계부터 재정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BC카드와 우리은행, NH투자증권 등 3대 주주를 중심으로 239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와 1574억원(3147만340주)어치 전환신주 발행을 통해 이달 28일까지 총 3966억원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다.

케이뱅크는 자본 부족으로 지난해 4월부터 1년 3개월째 예·적금 담보 대출을 제외한 모든 대출을 판매하지 않고 있다. 사실상 개점휴업인 상태다. 은행 수익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예대마진을 확보하지 못하면서 지난 2017년 출범 이후 장기간 적자를 지속 중이다.

케이뱅크는 이번에 수혈한 자금을 기반으로 내달 대출 판매를 재개해 영업 정상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유상증자 완료 시점에 맞춰 비대면 아파트 담보 대출 등 신규 대출상품 출시 계획도 세웠다.

그러나 케이뱅크의 공격적인 대출 확대 전략에는 우려의 시선이 뒤따른다. 케이뱅크가 대출영업 중단 전 판매했던 대출에서 잇단 연체가 발생, 부실한 리스크 관리 능력 문제가 수면 위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케이뱅크의 지난 3월말 가계대출 연체율은 1.97%을 기록했다. 전년 동월 0.87%에서 1년 새 2배 이상 급증했다. 인터넷은행 경쟁사인 카카오뱅크의 가계대출 연체율이 0.15~0.2% 구간을 유지하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케이뱅크의 대출 리스크가 확대된 데는 과거 대출영업에서 예대마진 수익을 올리기 위해 중·저신용자들의 대출 수요까지 폭넓게 수용한 여파가 대출만기 도래 시점에서 반영된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케이뱅크가 출범 초기 내놓은 ‘슬림K 신용대출’은 외부신용등급이 7등급 이상이고, 신용카드를 1년 이상 보유했다면 주부, 학생 등 누구나 최대 5000만원까지 대출 신청자격을 부여했다. 통상 은행은 소득이 일정치 않은 이들에게 300만~500만원 한도의 소액대출만 집행한다.

이에 케이뱅크가 지난 2018년 대출영업 당시 취급한 대출 중 자체 신용도평가에서 4등급 이하인 차주가 받은 건수는 60%에 달한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케이뱅크는 대출에 있어 ‘무직자들의 천국’이란 별칭이 붙을 정도로 문턱을 대폭 낮춰 영업했다”며 “인터넷은행 취지는 제1금융 중금리대출 확산에 있으나, 부실관리가 안되면 아무 의미 없다. 흑자달성을 위해선 연체율을 낮춰 끌어온 자금을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게 급선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케이뱅크 관계자는 “기존 대출의 연체 발생률은 다른 은행과 비슷한 수준이나, 연체채권 매·상각이 원활하지 않고, 신규 대출이 증가하지 않아 실상황 높아 보이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