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09:00 (수)
BNK경남은행, 항공우주산업 발전 위해 1000억원 지원
BNK경남은행, 항공우주산업 발전 위해 1000억원 지원
  • 박민현 기자
  • 승인 2020.07.03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업체계 구축해 경남지역 항공제조업체 비용 부담 완화

BNK경남은행은 경상남도·한국항공우주산업과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과 항공우주산업을 위한 금융지원 세부실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과 항공우주산업을 위한 금융지원 세부실무 협약은 서면형식으로 진행됐다.

BNK경남은행·경상남도·한국항공우주산업 등은 맞춤형 협업체계를 구축해 경남지역 소재 항공제조업체(KAI 협력회사)의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비용 부담을 완화하는 등 항공우주산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2022년 말까지 3년간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400억원)과 항공우주산업의 육성·경영안정 지원(600억원) 등에 총 1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BNK경남은행은 항공제조업체에 대한 지원을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과 항공우주산업 육성ㆍ경영 안정 지원으로 각각 나눠 우대 지원한다.

경상남도는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사업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기업에 사업비 20%를 지원하거나 '제조업 혁신 중소기업육성자금'과 '신성장 산업 육성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이용하는 항공 제조업을 이차보전해주기로 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는 항공 제조업에 사업비 20% 지원하거나 제조업 혁신 중소기업육성자금과 신성장 산업 육성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이용하는 항공 제조업을 이차보전해주기로 했다.

여신운영그룹장 최홍영 부행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전세계 항공산업이 큰 위기에 봉착했다.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과 항공우주산업을 위한 금융지원 세부실무 협약을 통해 지자체와 유관기관이 맞춤형 협업체계를 구축한 만큼 경상남도 핵심산업인 항공산업이 숨통을 틔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국항공우주산업㈜를 중심으로 많은 협력회사가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