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6 05:10 (일)
금융결제원, 분산ID 기반 모바일사원증 서비스 실시
금융결제원, 분산ID 기반 모바일사원증 서비스 실시
  • 김홍규 기자
  • 승인 2020.07.1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직원 대상 발급…편의성과 안정성 뛰어나

<대한금융신문=김홍규 기자> 금융결제원은 전 직원을 대상으로 보안성과 편의성이 뛰어난 분산ID 기반의 모바일사원증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모바일사원증은 오프라인과 온라인에서 별도의 신분증을 사용하는 신원증명 체계를 하나의 신분증으로 처리하는 온·오프라인 통합 신원인증서비스다. 분산ID는 개인이 자신의 정보를 통제할 수 있는 탈중앙화된 신원인증 방식이다.

금융결제원은 모바일사원증을 통해 신분증 소지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로그인 등 전 직원이 이용하는 시스템 접근 편의성을 높였으며 신분증 발급 기간을 단축했다.

특히 스마트폰 근거리 통신기능을 바탕으로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폰 구분 없이 전 직원을 대상으로 모바일사원증을 발급해 일상에서 체험하는 분산ID 서비스를 구현했다.

이로써 직원은 본인의 스마트폰에 모바일사원증을 발급받아 사무실 출입, 사내 업무포털시스템 접근, 교육시스템 로그인 시 간편한 신원인증을 할 수 있게 됐다.

모바일사원증은 분실 시에도 개인정보 노출 위험이 적다. 지문인증 등 생체인증을 통해서만 사용할 수 있고, 사원증 발급 및 사용 이력 등을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에 저장해 접근기록의 안전한 관리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편의성과 안전성을 모두 향상시키는 분산ID 기반 서비스를 계속 확대할 예정”이라며 “분산ID 기반 서비스 개발과 운영 노하우를 금융사와 적극 공유해 금융서비스 혁신을 위한 분산ID 플랫폼 구축·운영기관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