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01:45 (금)
10월부터 국민연금 성실납부하면 신용평가 시 가점
10월부터 국민연금 성실납부하면 신용평가 시 가점
  • 유정무 기자
  • 승인 2020.07.14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55만명 신용점수 상승할 전망
‘국민연금 빅데이터 분석센터’도 운영
(이미지= 금융위원회)
(이미지= 금융위원회)

<대한금융신문=유정무 기자> 오는 10월부터 국민연금의 성실납부 기간에 따라 신용평가에 최대 41점까지 가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14일 금융위원회와 보건복지부는 국민연금공단과 코리아크레딧뷰로(이하 KCB)와 함께 국민연금 납부정보를 활용한 신용평가모형 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금융위는 동형(同形)암호 기술을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한 바 있다.

동형암호란 암호화된 상태로 데이터를 분석함으로써 개인정보의 유출 없이 안전하게 활용이 가능한 시스템이다.

이에 금융위는 KCB의 신용정보와 국민연금공단의 연금 납부정보를 안전하게 결합·분석해 신용평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가능하게 됐다.

아울러 금융위는 국민연금 가입자 중 235만여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성실하게 국민연금을 납부한 사람일수록 금융권 대출 연체가 낮다는 연구결과를 토대로 성실납부 기간과 연계해 신용점수 가점을 부여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KCB에 등록된 국민연금 가입자 중 최대 55만명의 신용점수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사회초년생 등 금융거래 이력이 많지 않은 금융이력 부족자들이 비금융정보 반영을 통해 보다 타당한 신용평가를 받을 수 있게 됐다.

국민연금 납부 데이터로 신용점수가 상승하는 55만명 중 청년층은 24만명으로 이들의 금융 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금융위는 예상하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공단은 전 국민의 국민연금 가입, 납부, 수급정보 약 4800억건의 데이터를 활용해 공공분야와 민간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다음달에 ‘국민연금 빅데이터 분석센터’를 열고, 내년까지 ‘국민연금 빅데이터 포털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국민연금 빅데이터 분석센터는 국민연금 빅데이터를 활용하고자 하는 이용자가 센터를 직접 방문해 원하는 자료를 분석 후 결과를 추출할 수 있는 공간이다.

이를 통해 정부와 지자체는 데이터에 기반한 행정서비스로 다양한 분야의 국민 편의를 높일 수 있으며 스타트업 등 민간 영역에서도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이영훈 연금정책국장은 “국민연금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해 디지털 뉴딜 확산 속도를 내는데 일조할 것”이라며 “”청년층 신용평가 개선과 생활정책 개발에 활용하는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