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22:35 (화)
금감원, 옵티머스 부정거래 혐의 확인…펀드자산 횡령도 드러나
금감원, 옵티머스 부정거래 혐의 확인…펀드자산 횡령도 드러나
  • 최성준 기자
  • 승인 2020.07.23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매출채권 아닌 사모사채에 투자
환매 연기 안 된 펀드도 연기될 가능성 높아
투자금 회수 위해 채권 보전 후 운용사 이관
(표=금융감독원)
(표=금융감독원)

<대한금융신문=최성준 기자> 금융감독원이 투자제안서에 명시되지 않은 자산에 투자하는 불건전 영업행위 혐의를 받고 있는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해 검사한 결과 부정거래행위가 드러났다.

검사 과정에서 대표이사가 펀드 자금을 개인 주식·파생상품 거래 등에 이용한 횡령 사실도 확인됐다.

23일 금융감독원은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해 현장검사를 완료한 결과 부정거래행위, 펀드자금 횡령, 검사업무 방해 등의 혐의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라임사태 이후 주요 운용사의 유동성, 자사 펀드 편입 여부, 만기구조 등의 파악을 위해 사모펀드 실태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이후 옵티머스운용을 포함한 10개 운용사를 집중관리대상으로 선정하고 서면검사를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옵티머스운용의 불건전 영업행위 혐의가 파악돼 현장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과정에서 금감원은 옵티머스운용의 PC 교체 및 은닉 사실을 확인하고 강제수사 필요성이 제기돼 검찰과 공조해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 결과 옵티머스운용의 투자금 유치·운용관련 사기, 문서 위조 혐의 등이 드러났다.

옵티머스운용은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해 비교적 낮은 금리지만 안정성이 높다고 강조하며 투자자금을 모집했다.

그러나 실제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하지 않고 사모사채 발행사를 경유해 부동산 등에 투자하거나 펀드 간 돌려막기에 자금을 사용하는 등 사기행위를 저질렀다.

금감원 조사 결과 펀드 편입자산 약 5235억원 중 98%인 약 5109억원이 비상장기업 사모사채로 구성된 것으로 확인됐다.

펀드 자금을 개인 자금으로 유용하기도 했다. 옵티머스운용 대표이사는 펀드 자금 일부를 개인 계좌를 통한 주식·선물옵션 매매 등에 이용했다.

또 금감원의 검사과정에서 허위자료를 제출하거나 자료를 은폐하는 등의 방법으로 정상적인 검사업무를 방해했다.

현재 조사된 옵티머스 펀드는 46개로 5151억원의 설정 규모를 가졌다. 이 중 24개 펀드, 약 2401억원이 환매 연기 중이다.

금감원은 나머지 22개 펀드 또한 환매연기 펀드와 동일하거나 유사한 자산으로 구성돼 만기 도래 시 환매 연기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금감원은 펀드와 관련한 판매사, 사무·수탁회사인 NH투자증권, 예탁결제원, 하나은행에 대해서도 현장검사를 실시했다.

옵티머스펀드 84%에 해당하는 4327억원을 판매한 주요 판매사인 NH투자증권에 대해서는 상품 선정·판매 프로세스의 적정성과 불완전 판매 여부를 중점으로 검사 중이다.

사무관리사인 예탁결제원과 수탁회사인 하나은행에 대해서는 업무 취급의 적정성 확인을 위한 현장검사를 완료한 상태다. 법규위반 여부는 추후 금감원 내부검토 및 제재절차 등을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향후 금감원은 투자금 회수를 위해 채권보전을 위한 가압류 신청 및 객관적 가액 평가를 위해 실사를 진행하고 펀드 관리를 위해 다른 운용사로 펀드를 이관할 예정이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라임사태와 달리 판매사 별로 다른 펀드를 판매한 상황이라 이관이 비교적 쉬운 상황”이라며 “검사결과 제재는 잔여 펀드의 관리 방안 등 투자자 보호를 위한 조치가 선행돼야 하므로 펀드 이관과 병행해 신속하게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