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07:15 (금)
나재철 금투협회장 “사모 사고 재발 방지에 앞장”
나재철 금투협회장 “사모 사고 재발 방지에 앞장”
  • 강신애 기자
  • 승인 2020.07.23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나재철 회장이 사모펀드 관련 브리핑을 발표하고 있다.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나재철 회장이 사모펀드 관련 브리핑을 발표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DLF, 라임, 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사태가 연이어 터지면서 금융투자협회와 펀드업계가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23일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을 비롯한 자산운용사 의장단 등 운용사, 펀드판매사, PBS, 사무관리사 및 펀드평가사 대표이사 등 펀드업계 관계자들이 함께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펀드업계는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금융당국 제도 개선 등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운용사, 판매사, 수탁관리사 등 각 주체별로 내부통제·준법감시 기능을 강화하고 불완전판매 방지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포부다. 

이날 오전 11시 현재 기준 운용사 등 100개사에 달하는 회사는 해당 자리에서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금융당국 제도 개선 등에 적극 협조 △내부통제·준법감시 기능 강화 △판매절차 개선 및 판매인력의 전문성과 윤리의식 강화를 통한 불완전 판매 방지 노력 △자기혁신과 자정 노력 등을 지속하겠다고 발표했다.

금투협은 신뢰받는 펀드 시장 조성을 위해 준법감시인 대상 교육, 업무 매뉴얼 배포, 내부통제 우수 사례 공유 등 펀드업계 역량 강화를 지원키로 했다. 펀드업계 입직원의 윤리의식 함양을 위해 교육과정도 개설한다.

무엇보다 준법감시인 교육에 역점을 둔다는 계획이다. 현재 전문사모운용사의 준법감시인을 대상으로한 교육을 더욱 늘리고, 회사와 준법감시인간 이해 상충 문제에 대해서도 좀 더 논의의 과정을 마련해 회사 스스로 준법의식을 높일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다. 

정책당국의 제도개선에도 적극적으로 협조를 다짐했다. 

나재철 금투협회장은 “그간 사모펀드는 바이오 및 의료, 소재·부품·장비, 자율주행차량과 인공지능 등 최첨단 분야로서 새로운 성장동력 산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혁신기업을 성장시켜 왔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펀드업계는 그동안 불합리한 업무관행을 되돌아보고 사모펀드가 환골탈태하는 계기로 삼아 사모펀드의 순기능을 극대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무리 시간이 많이 걸리더라도 투자자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하는 준법경영 원칙을 확립해 나가겠다”며 “사모펀드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거두지 말아주시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