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05:05 (월)
카드사, 긴축 재정…3년 새 750명 내보냈다
카드사, 긴축 재정…3년 새 750명 내보냈다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07.24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익 2년 연속 하락세에 조직 슬림화 가속
현대카드, 희망퇴직 단행으로 553명 급감
‘비정규직 제로화’ 우리카드 역행…246명↑
전업 카드사 소속 근로자 수 현황. (표= 대한금융신문)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업황 부진에 허리띠를 졸라맨 카드사들이 인원 감축에 나서고 있다.

24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전업 카드사인 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 7곳의 올해 1분기 소속 근로자 수는 1만1211명으로 3년 전보다 750명(6.27%) 감소했다.

카드사의 고용 규모는 매년 줄고 있다. 지난 2018년 1분기에는 1년 전보다 185명이 감소했고, 이듬해 263명 감원 등 카드사 소속 임직원 수는 최근 3년간 평균 250명씩 줄어들었다.

올해 1분기 기준 3년 전에 비해 소속 근로자 수가 가장 크게 줄어든 곳은 553명(23.4%) 감소한 현대카드였다. 계속해서 △신한카드(-278명‧9.8%) △롯데카드(-95명‧5.6%) △하나카드(-43명‧5.4%) 등의 순이었다.

자연 감소분에 희망퇴직 등이 더해지면서 조직 규모가 단출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018년 1498억원의 순이익을 올린 현대카드는 직전 년(1916억원)보다 순이익이 418억원가량 큰 폭으로 뒷걸음질 치면서 첫 희망퇴직을 시행한 바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규 채용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지만, 임직원 대상 명예퇴직 시행이 2년꼴로 정례화돼가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근로자가 늘어난 곳은 우리카드, KB국민카드 2개사였다. 양사 또한 지난 2018년 첫 희망퇴직을 단행했으나 최근 외부 인재 영입 등 사람 중심의 투자를 늘려 전체 규모가 확대된 모습이다.

우리카드는 583명에서 829명으로 246명(42.2%) 늘어 가장 큰 증가폭을 기록했다. 과거 인력이 가장 적었던 우리카드는 지난해 하나카드를 제치고 현 상태를 유지 중이다.

카드사들의 인원 감축은 카드사들의 실적 부진과 연관이 있다. 7개 전업 카드사의 당기순이익은 1조5792억원으로 전년(1조6440억원)보다 648억원(3.9%) 줄었다.

지난 2016년 1조8594억원에서 이듬해 2조198억원으로 늘었지만, 2018년(-3758억원‧18.6%) 감소세로 전환해 2년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롯데카드의 경우 지난달 10년 이상 근로자를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신청받았다. 카드업계의 조직 슬림화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란 전망에 무게 추가 기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