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09:25 (금)
올 상반기 ABS 발행금액 43.6조…전년 比 98.2% ↑
올 상반기 ABS 발행금액 43.6조…전년 比 98.2% ↑
  • 유정무 기자
  • 승인 2020.07.31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금공·금융회사·일반기업 모두 발행 증가
(이미지=금융감독원)
(이미지=금융감독원)

<대한금융신문=유정무 기자> 올해 상반기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금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두 배 늘어났다.

3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ABS 발행금액은 43조60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1조6000억원(98.2%) 증가했다.

자산보유자별 세부 발행 현황을 보면 주택금융공사, 금융회사 및 일반기업 모두 전년동기대비 발행이 증가했다.

주택금융공사는 전년동기대비 18조3000억원 증가(176%)한 28조7000억원의 MBS를 발행했다. MBS란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주택저당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하는 자산유동화증권을 말한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출시 및 변경된 예대율 규제 시행으로 은행이 주택금융공사에 양도한 주택담보대출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금융회사는 전년동기대비 1조7000억원(23.3%) 증가한 9조원의 MBS를 발행했다.

은행은 부실채권(NPL)을 기초로 1조2000억원, 여신전문금융은 할부금융채권 등을 기초로 4조9000억원, 증권사는 회사채를 기초로 채권담보부증권(P-CBO) 2조9000억원 등을 발행했다.

일반기업은 단말기할부대금채권, 부동산 PF(Project Financing), 장래매출채권 등을 기초로 1조6000억원(37.2%) 증가한 5조9000억원의 ABS를 발행했다.

유동화 기초자산별 세부 발행 현황을 보면 대출채권과 매출채권을 기초로 ABS 및 회사채 기초 P-CBO 발행 모두 전년동기대비 늘어났다.

대출채권은 전년동기대비 18조2000억원(152.9%) 증가한 30조원, 매출채권은 전년동기대비 1조8000억원(20.2%) 증가한 10조7000억원을 각각 발행했다.

아울러 P-CBO는 전년동기대비 1조7000억원 증가한 2조9000억원이 발행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P-CBO 발행증가는 대기업 및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코로나극복 P-CBO의 신규발행 등에 기인한 것”이라며 “MBS 발행 증가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과 변경된 예대율 규제 등 정부정책 시행에 따라 지난해 4분기부터 급증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