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07:10 (일)
KB금융, ESG 상품·투자·대출 50조원으로 확대
KB금융, ESG 상품·투자·대출 50조원으로 확대
  • 이봄 기자
  • 승인 2020.08.05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은 25% 감축

<대한금융신문=이봄 기자> KB금융그룹은 5일 그룹 ESG 경영전략과 지난해 주요 성과 및 활동을 담은 ‘2019 KB금융그룹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해 ‘KB GREEN WAY 2030’을 공개하고 환경 및 사회 분야에서의 가치 창출을 선언했다.

KB GREEN WAY 2030은 2030년까지 KB금융그룹의 탄소배출량을 25% 감축(2017년 대비)하고 현재 약 20조원 규모인 ‘ESG 상품·투자·대출’을 50조원까지 확대하는 것을 전략적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환경을 위한 기후 변화 전략 고도화 △사회를 위한 책임 경영 내재화 △투명한 기업지배구조 확산이라는 ‘3가지 ESG 전략 방향’을 제시하고 각 전략 방향별 중점 영역을 선정하여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프로젝트 파이낸싱 추진 시 환경 및 사회에 대한 책임 이행을 강화하기 위해 ‘적도원칙’에 참여한다. 오는 10월 1일에 예정된 ‘적도원칙 4차 개정’에 맞춰 프로젝트 파이낸싱의 ‘환경과 사회에 대한 영향 관리 프로세스’와 ‘로드맵’을 수립 중이며, 2021년 적도원칙에 참여해 업무에 적용할 예정이다.

이날 발표한 2019 지속가능경영보고서 ‘ESG Value & Impact’에서는 E(Environment, 환경)‧S(Social Responsibility, 사회적 책임)‧G(Corporate Governance, 기업 지배구조) 각각의 전략 방향에 맞게 추진된 성과들을 담고 있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ESG 기반 투자 확산 등 금융산업의 최근 ESG 트렌드에 대한 KB의 대응 사항과 기후변화 재무정보공개 태스크포스(TCFD), 지속가능회계기준위원회(SASB) 등 글로벌 이니셔티브와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요구 사항을 적극 반영했다.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은 이번 보고서를 통해 “KB금융그룹은 ESG 경영을 통해 지속가능한 가치 창출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ESG 선도기업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더욱 강화하고, 사회적 변화와 미래가치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