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07:05 (일)
신한생명, 달러로 보험료 내는 종신보험 출시
신한생명, 달러로 보험료 내는 종신보험 출시
  • 박영준 기자
  • 승인 2020.08.10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신한생명은 10일 ‘무배당 신한달러유니버설종신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달러보험은 미국 달러를 기준으로 보험료와 보험금이 결정된다. 보험료 납입과 보험금 지급은 계약자에게 편리한 금융거래를 위해 ‘원화환산금액’을 적용해 원화로 진행된다.

이 상품의 보험료는 환율에 따라 매월 원화 보험료가 책정 된다. 환율이 높을 경우 보험료가 증가하지만 보험금 및 해지환급금도 동시에 증가한다.

기본형과 체증형 가운데 선택할 수 있다. 체증형은 제2보험기간 개시시점부터 사망시점까지 보험금이 매년 5%씩 증가하며, 최대 20년간 정액으로 늘어 기본형에 비해 두 배까지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미국 달러를 기반으로 위험관리를 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