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11:10 (화)
JT저축은행 노조 “졸속 매각 반대…고용안정 보장하라”
JT저축은행 노조 “졸속 매각 반대…고용안정 보장하라”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08.10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성욱 대표 “고용유지 승계에 최선 다할 것”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이진한 JT저축은행지회장이 10일 금융위원회 정문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대한금융신문)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고용안정 쟁취하고 구조조정 박살내자! 밀실협상 웬 말이냐, 협상 대상 공개하라! 먹튀 자본 방관하는 금융위는 각성하라!”

10일 금융위원회 정문 앞에서 일본계 J트러스트그룹의 JT저축은행 매각 추진과 관련해 ‘외국자본의 졸속매각 시도와 노조 무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JT저축은행 노동조합원들과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조원들은 JT저축은행 매각 시 노동자들의 고용안정을 보장해달라고 촉구했다. 또 구조조정의 위험이 있는 사모펀드와 대부업체로의 매각은 반대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J트러스트는 지난 6월 24일 JT저축은행을 매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매각은 J트러스트의 인도네시아 은행업이 어려워지면서 투입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목적으로 알려졌다.

J트러스트는 5년 만에 JT저축은행의 가치를 3배가량 높인 것으로 평가받는다. 투자은행(IB)업계는 JT저축은행의 적정 거래가격을 1700억원 안팎으로 추산하고 있다. 앞서 J트러스트는 지난 2015년 JT저축은행의 전신인 SC저축은행을 약 500억원에 인수했다. 

노조 측은 기업이 성장하기까지 JT저축은행 노동자들의 기여가 있었지만, 저임금과 비정규직이라는 차별적 노동환경에 처해 있으며 고용불안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한다.

이날 전국사무노조 이진한 JT저축은행지회장은 “노동자들의 고용안정을 보장해주는 것은 물론, 매각 과정을 공개하고 매각 차익 시 동남아 부실 은행에만 투입할 게 아니라 노동자들의 몫도 고려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대주주가 바뀌는 것에는 이견이 없지만, 사모펀드와 대부업체로의 매각은 결사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불과 2~3년 전에는 50% 이상이 비정규직이었다. 본부장, 팀장, 리스크 과장 등 중책을 맡은 이들까지 비정규직으로 채워진 것”이라며 “최근 최저임금에 걸리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재원 문제로 전체 임금 인상률까지 낮췄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JT저축은행 노동자들을 힘들게 한 대주주가 바뀌는 것에는 찬성한다. 다만 구조조정 전문인 사모펀드 또는 대부업체는 대주주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라며 “금융위의 대주주적격성 심사가 더 강화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T저축은행 측은 노조원과 비노조원이 대표로 된 노사협의체를 구성해 이를 통한 협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최성욱 JT저축은행 대표는 사내게시판을 통해 “회사는 대주주 변경이 진행되더라도 성별, 연령, 정규직과 비정규직, 임원의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JT 구성원 모두 현재의 고용상황이나 조건이 유지 승계될 수 있도록 고용안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공지했다.

한편 JT저축은행 노조는 요구하는 바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JT저축은행 분당 사옥 앞에서도 투쟁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