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00:55 (화)
핀크, 실시간 반영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 선봬
핀크, 실시간 반영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 선봬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0.08.20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신비·국민연금 납부내역 등 제출항목 선택지 넓혀
(사진=핀크)
(사진=핀크)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핀크는 비금융 정보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신용점수를 올릴 수 있는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는 통신비, 국민연금, 건강보험, 소득 등의 비금융 정보를 핀크 앱을 통해 신용평가사에 제출해 신용점수를 재산정하는 신용관리 서비스이다.

핀크는 금융 거래 이력이 부족해 신용점수가 낮은 ‘씬파일러’를 비롯한 저신용등급자들이 비금융 정보를 활용해 신용등급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용점수 올리기는 핀테크 업계 최초로 실시간으로 내역 제출 및 반영 결과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해 사용자의 편익을 극대화했다.

한 가지 내역만 제출할 수 있는 타사 서비스와 달리, 핀크는 일반 납부내역(국민연금, 건강보험, 소득금액)과 함께 통신비 납부 내역을 기반으로 한 ‘T스코어’를 제출 항목에 추가해 이용자의 선택지를 넓혔다.

또 통신비 납부 내역 제출을 위해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해야 하는 타 서비스와 달리, ‘T스코어’는 핀크 앱에서 ‘제출하기’를 누르자마자 신용평가사에 실시간으로 전송돼 점수에 반영된다.

일반 납부내역은 주민번호 및 공인인증서 인증 과정을 거친 후 바로 신용평가사로 전송된다. 두 항목 반영 결과 또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T스코어는 1개월, 일반 납부는 6개월 간격으로 핀크 앱을 통해 제출할 수 있다. 단 최근 6개월 이내 다른 신용평가사의 제휴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연체 등의 부정적인 요인이 발생할 경우 신용점수가 변동되지 않을 수 있다.

핀크 권영탁 대표는 “금융 정보에만 국한됐던 기존의 신용평가 방식에서 벗어나 금융 이력 부족자들도 금융서비스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비금융 정보를 기반으로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마이데이터와도 접목해 고객의 프로파일링 대응권(신용정보에 대한 이의제기권)을 강화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