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01:50 (목)
옵티머스 난제 푼 NH證…투자자에 원금 70%까지 선지원
옵티머스 난제 푼 NH證…투자자에 원금 70%까지 선지원
  • 강신애 기자
  • 승인 2020.08.27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차례의 이사회 개최 끝 긴급 유동성 자금 선지원 최종 의결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옵티머스 암초를 만났던 NH투자증권이 드디어 투자자 보상 관련한 난제를 풀어냈다. 투자원금 최대 70%까지 유동선 자금을 선지원키로 했다. 

27일 NH투자증권은 오전 임시이사회를 개최해 옵티머스펀드 가입고객에 대한 긴급 유동성 자금을 선지원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고객별로 가입금액의 최대 70%까지 차등 지원한다. 기준은 고객의 투자금액 분포 비율, 고객별 자금사정, 고객별 자산현황 등이다. 

개인 고객의 경우 가입금액 △3억원 이하 고객에게는 70% △10억원 미만에는 50% △10억원 이상에는 40%를 지원한다. 법인에 대해서도 개인과 동일한 비율을 적용하되 가입금액 10억원 이상 법인에 대해서는 상대적인 유동성 여건을 감안해 30%를 지원한다.

NH투자증권에서 판매된 옵티머스펀드 투자자 가운데 3억원 이하로 투자한 고객이 77%가 차지하는 만큼 고객 대부분이 70% 이상의 선지원을 받게 될 전망이다. 

NH투자증권이 이번 결정을 내기까지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지난 6월 25일 임시이사회를 시작으로 지난달 23일 정기이사회에 이어 8월 13일, 19일과 25일에도 비공개 긴급이사회를 연달아 개최하는 등 유동성 공급을 위한 해법을 찾기 위해 노력해왔다. 

그만큼 이사회 내부에서도 의견 접점을 찾는데 진통을 겪어왔으나, 결국 6번째 이사회 만에 어렵사리 결론을 내고 최종 의결에 도달했다.

이번 선지원 결정은 판매사로서의 도의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조처로 고객들의 유동성 문제로 인한 2차 피해를 줄이기 위한 것이다. 

또 장기적 경영 관점에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고객 신뢰 유지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번 유동성 지원은 펀드 만기가 도래한 고객들에 한해 신청가능하다. 또 자금 수령 후에도 분쟁조정 신청 및 소송제기를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