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03:05 (화)
‘2차 재난지원금’ 추석 전 지급 가닥…카드사 기대감↑
‘2차 재난지원금’ 추석 전 지급 가닥…카드사 기대감↑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09.0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카드실적 상승효과 거둘까
당정, 지원 대상 및 규모 논의 단계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추석을 앞두고 ‘2차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될 것으로 점쳐지면서 카드사들이 올해 하반기에도 실적 상승효과가 이어질 수 있을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전날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및 4차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위한 비공개 실무 당정 협의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집합금지 명령으로 타격을 받은 업종과 계층을 선별해 집중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당정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직접적인 피해를 본 업종을 지원 대상으로 검토 중이다. 노래방과 PC방, 카페, 음식점 등이 그 대상으로, 한 곳당 휴업보상비 명목으로 100만원씩 지원하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

또 여행사와 호텔 등을 비롯해 특수고용자, 프리랜서, 자영업자, 실업자 등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4차 추경 규모는 7조원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기획재정부와 여당은 각각 5조원과 15조원을 주장하고 있다.

당정은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과 규모 등을 확정해 다음 주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하고 추석 전에는 재난지원금 지급을 시작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내수경기 침체를 막고자 지난 5월 13일부터 전 국민에게 14조원 규모의 1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다.

이 중 70%가량이 신용·체크카드 충전방식으로 수령하면서 코로나19 여파로 감소하던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이 5월부터 증가세로 전환됐다.

실제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은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된 지난 3월과 4월 1년 전보다 각각 -4.1%, -4.4% 줄어들다 5월 들어 2.3% 늘었다.

이 같은 실적 상승은 재난지원금의 ‘반짝 효과’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최근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인해 카드사용액이 위축될 것을 염려하던 카드업계는 2차 재난지원금 지급 시 신용·체크카드가 공급수단으로 채택 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다소 안도하는 분위기다.

카드사들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물론, 이 외에도 지역 지원금을 지급하는 결제 수단으로 활용되면서 그간 쌓은 경험을 바탕 삼아 비교적 더 순조롭게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다만 마케팅과 관련한 갈등이 재점화될 여지가 있다. 1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당시 일부 카드사가 진행 중인 이벤트를 돌연 취소하는 등의 헤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금융당국이 카드사들의 과도한 마케팅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오는 25일까지 카드사를 통해 신청 가능한 대구희망지원금의 경우 일부 카드사가 마케팅을 펼치면서 또다시 갈등을 빚게 될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카드업계는 고객의 충성도를 높일 수 있는 마케팅을 포기하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카드사 관계자는 “선별지급 시 재난지원금 규모와 소비 진작 효과가 1차 때보다는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며 “2차 지원금을 공급하게 된다면 수익성보다는 국민의 편의성에 초점을 두고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