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06:55 (화)
편의점 거스름돈, 은행 계좌로 바로 받는다
편의점 거스름돈, 은행 계좌로 바로 받는다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0.09.0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동전 없는 사회' 프로젝트…마트, 백화점 순차 확대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유통업체 매장에서 물건을 살 때 현금 거스름돈을 곧바로 은행 계좌로 받는 서비스가 시작됐다.

한국은행은 ‘거스름돈 계좌입금’ 서비스가 지난 3일 편의점 미니스톱 전국 2570개 점에 처음 도입됐다고 8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편의점·마트·백화점 등 유통업체 매장·가맹점이 현금·상품권 거래 후 남은 고객의 거스름돈을 현금카드를 이용해 즉시 고객 은행 계좌로 입금해주는 기능이다.

소비자는 현재 12개 기관(농협·SC·우리·신한·수협·전북·대구·경남·부산·제주은행, 농·수협)이 발급한 현금카드로 거스름돈 계좌입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연말까지 기업·하나·국민·산업·광주은행 현금카드에도 이 서비스가 적용될 예정이다.

유통업체 현대백화점(백화점 15개·아웃렛 8개)과 이마트24(5천개점)도 연내 서비스가 시행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