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06:10 (화)
공무원 주택대출 3분기만에 전년치 2.2배↑
공무원 주택대출 3분기만에 전년치 2.2배↑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0.09.09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공무원이 받은 주택구입 연금대출이 3분기 만에 지난 한 해 금액의 2배를 넘어섰다. 집값 상승에 대한 불안감으로 각종 대출을 끌어모아 내집을 마련하는‘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다)’ 현상이 공직사회에도 예외가 아니라는 지적이다.

9일 공무원연금공단이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2017년~2020년 8월간 공무원 주택특례 연금대출 현황’에 따르면 올해 8월 현재 1653건, 1004억원의 주택구입 용도의 대출이 실행됐다. 지난해 총 대출액 449여억원의 2.2배 이르는 수치다.

공무원의 주택대출은 지난 2018년 집값 상승기에 신설되면서 폭증했다. 2017년까지는 주택임차 대출만 가능했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 주택구입 특례대출이 신설되면서 2018년에 한해에만 3026건, 1333억원의 매입용 대출이 이뤄졌다.

올해는 8개월 만에 작년 한 해 수치의 2배를 넘어 넘어섰다. 7~9월간 3분기 대출물량은 단 10일만에(7월 10일~20일) 소진돼 현재는 대출 신청조차 할 수 없다.

건당 주택대출 또한 올해 들어 한도를 5000만원에서 7000만원으로 확대하면서 평균 6100만원으로 전년 대비 1700만원 증가했다.

김상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정이 온 국민으로 하여금 각종 부채를 끌어다 쓰게 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정부는 집값을 잡겠다고 했지만, 보통의 공무원들은 내집 마련의 불안 속에서 살고 있다. 주택대출의 급증은 이를 방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