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18:50 (월)
[단독] 금감원, 마른수건 짜서 검사·감독국에 인력 올인
[단독] 금감원, 마른수건 짜서 검사·감독국에 인력 올인
  • 강신애 기자
  • 승인 2020.09.14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법무·기획 등 공통부서에서 실무부서로 이동
검사·감독국 인력 부족 호소에 이례적 인사 단행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금융감독원이 검사·감독 업무에 더 힘을 싣는 모습이다. 검사·감독국에 인사·기획국의 내부인력을 수혈하는 등 이례적 인사를 단행하고 나섰다. 

14일 금감원에 따르면 금감원은 이번주 내 금감원 내부 검사국과 감독국 등에 공통업무 부서인력 15명을 이동시키기로 했다. 

공통업무 부분은 인사, 법무, 기획 등 조직이 잘 돌아갈 수 있도록 지원 업무를 하는 곳으로 통상 지원부서로 불린다. 지원부서에는 인적자원개발실, 법무실, 기획조정국 등이 속해 있다. 일선부서는 통상 민원인, 피검인 등을 직접 대면하는 부서로, 검사국, 감독국, 조사국 등이 해당한다. 

금감원 내에서 이 같은 내부 인사이동은 이례적으로 평가받는다. 그간 금감원은 신입사원 공채 등 별도의 외부 인력 충원 외에 공통부서에서 일선부서로의 인력 지원은 없었다. 

금감원 본연의 업무로 평가받는 검사·감독 업무에 힘을 실어주는 모습이다. 

최근 일부 검사·감독국에서 업무 과중이 심해지면서 인력 지원이 불가피했다는 의견도 나온다. 금감원 내 업무가 과중하다고 평가받는 부서는 자산운용검사국, 자산운용감독국 등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주요국 해외금리연계 DLF(파생결합펀드) 손실, 라임자산운용 사태를 기점으로 사모펀드 환매중단·사기 사고가 연달아 발생하는 탓이다. 실제 라임 사태 이후 현재까지 독일헤리티지DLS(파생결합증권), 디스커버리자산운용, 옵티머스자산운용, 홍콩 젠투파트너스, 브이아이자산운용 등 다수의 사모펀드에서 대량 환매중단이 발생했다. 

올해 신규 인력 증원이 여의치 않게 된 것도 이번 내부 인사 이유로 꼽힌다. 앞서 금감원은 신규 인력 증원 결정권을 가진 금융위원회에 90명의 신규 인력 증원을 요청했으나, 금융위는 이의 절반인 45명의 인력 증원에 대해서만 승인한 바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현업 파트에서 인력이 부족하다는 요청이 오면서 최대한 지원해주고자 공통업무부서에서 일선부서로의 인력 조정을 했다”며 “감독원 본연의 업무에 더욱 매진하기 위해서 ‘마른 수건’을 짜는 심정으로 직원들을 배치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