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18:40 (수)
사모펀드 너무 조였나…금감원, 제도개선 만지작
사모펀드 너무 조였나…금감원, 제도개선 만지작
  • 강신애 기자
  • 승인 2020.09.18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신규 사모 설정 개수 지난달 대비 반토막
수탁사, 감독·보고 의무강화 부담에 수탁 거절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금융감독원이 꽁꽁 언 사모펀드 시장 해빙에 나섰다. 

잇따른 사고로 사모펀드를 취급하지 않으려는 수탁사들이 늘면서 사모펀드 신규 설정 개수가 반 토막 나자, 제도 개선 초읽기에 나서는 모습이다.

18일 금융당국 및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수탁사의 수탁 거부 이유를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수탁은행들에 업계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제도 개선 필요성도 검토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수탁사의 사모펀드 수탁 거부가 늘어나면서 현재 수탁은행들에 의견 개진을 요청해서 확인 중”이라며 “제도 개선과 관련해선 업계 의견을 잘 살펴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7일 기준 이달 신규 설정된 사모펀드 개수는 72개로 지난달 신규 설정된 펀드(174개)의 절반도 미치지 못한다. 이달 영업일이 8일가량 남았다는 점을 감안해도 매우 적은 개수다. 

사모펀드 신규 설정 개수는 지속 하락세다. 행정지도가 발표되기 전인 지난 6월만 해도 신규 설정된 사모펀드는 300개였으나, 7월 197개, 8월 174개, 9월 72개로 줄고 있다. 

수탁사들이 사모펀드 운용 감독 의무 강화로 부담이 커지면서 수탁 거부에 나선 탓이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 7월말 ‘사모펀드 감독 강화 및 전면점검 관련 행정지도’를 추진해 이들 수탁사에도 운용사의 위법·부당행위 감시 책임을 부여한 바 있다. 

특히 신설 자산운용사일수록 펀드 설정에 난항을 겪고 있다. 수탁사들은 기존 거래 내역이 없는 신설 운용사와의 거래를 꺼리고 있어서다.

해외 부동산 등 대체자산에 투자하는 사모펀드라면 수탁사 찾기가 더 어렵다. 코로나 19 확산으로 해외 자산 실사가 사실상 불가능해 수탁사가 대체투자 사모펀드는 심사조차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한 전문 사모 운용사 관계자는 “최근 수탁사가 사모펀드 수탁을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거절하며 수탁이 어려워진 상황”이라며 “라임 사태를 필두로 한 사모 사고가 연일 터지면서 전문 사모 운용사에 대한 신뢰도가 추락해 안정적인 운용을 하는 운용사까지 모두 피해를 입고 있는 것 같아 아쉽다. 금융당국이 나서 제도 개선 등 사모 시장 경색을 조금이나마 풀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수탁사들은 적절한 수탁 인센티브가 부여되지 않는 이상 위험을 안고서 사모펀드를 수탁할 필요성이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최근 10년간 연도별 월평균 신규 설정 사모펀드 개수를 살펴보면 10년 전인 지난 2010년에는 434개였다가, 지난해 577개로 급증한 이후 올해 211개로 고꾸라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