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09:10 (토)
한화생명 ‘보험금 AI심사’ 기술특허 획득
한화생명 ‘보험금 AI심사’ 기술특허 획득
  • 박영준 기자
  • 승인 2020.09.21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생명의 보험금 AI 자동심사 시스템이 독창성을 인정받아 특허청에서 2건의 기술특허를 획득했다. 사진은 특허 발명인인 한화생명 보험코어S구축TF팀 이승우 차장(사진 왼쪽)과 한화시스템의 곽한빈 과장(가운데)과 황기승 대리가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한화생명의 보험금 AI 자동심사 시스템이 독창성을 인정받아 특허청에서 2건의 기술특허를 획득했다. 사진은 특허 발명인인 한화생명 보험코어S구축TF팀 이승우 차장(사진 왼쪽)과 한화시스템의 곽한빈 과장(가운데)과 황기승 대리가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한화생명은 자사가 개발한 보험금 AI 자동심사 시스템이 독창성을 인정받아 특허청에서 2건의 기술특허를 획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실손보험금 자동지급심사 시스템 및 그 방법’과 ‘새플리 값을 이용한 실손보험금 자동지급심사 시스템 및 그 방법’ 등 2건이다. 

특허 발명인은 한화생명 보험코어S구축TF팀의 이승우 차장, 한화시스템의 곽한빈 과장, 황기승 대리다.

한화생명은 시스템 개발을 위해 알파고의 핵심 딥러닝 기법인 ‘CNN 신경망 알고리즘’을 활용했다. 

이를 위해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보험금 청구 데이터 1100만여건을 3만5000번의 학습 과정을 통해 분석했고, 처리결과의 적정성을 확인해 시스템의 효용성을 극대화했다.

한화생명은 보험금 AI 자동심사 시스템을 통해 최대 약 50%까지 자동심사율을 높이는 것이 목표다. 

지난해 12월부터 실손보험, 정액보험에 대해 보험금 AI 자동심사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으며, 자동심사율은 약 25%다. 향후 2배 가량 자동심사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동심사율이 높아지면 보험계약자는 보험금 청구 후 수령까지 기존보다 1~2일까지 지급기일이 단축된다.

회사는 저위험 심사 건을 시스템이 처리해 다른 보험금 지급 건에 대한 심사에 집중할 수 있다.

한화생명은 소액보험금 청구 심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아껴 향후 5년간 최대 약 122억원의 비용 절감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특허권료 수입도 기대하고 있다.

한화생명 이준노 보험코어S구축TF팀장은 “이번 특허는 외부사례를 채택해 당사 시스템에 적용한 사례가 아니라 내부직원의 아이디어와 부서, 계열사간의 협업과 도전을 통해 이루어진 결과”라며 “패스트 팔로워가 아니라 퍼스트 무버로서 업계를 선도하고 향후에도 창의적, 혁신적 디지털 기술 지속 연구를 통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