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18:50 (수)
규제 구멍 ‘해외선물·옵션’…금감원 “규제 강화 고민할 것”
규제 구멍 ‘해외선물·옵션’…금감원 “규제 강화 고민할 것”
  • 강신애 기자
  • 승인 2020.10.13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국 의원 “증권사, 무분별한 투자 권유 문제”
해외선물, 초고위험 투자이지만 규제 장치 없어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자본시장에 유동성이 몰리는 가운데 위험이 매우 높은 해외선물·옵션 투자가 무분별하게 권유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금융감독원은 관련 규제 마련을 고민하겠다는 방침이다. 

13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의원은 “그 어떤 규제도 없는 해외 선물·옵션 상품에 대해 국내 증권사들이 심각할 정도로 위험하게 투자를 권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성국 의원실에 의하면 올해 들어 지난 8월까지 국내 개인 투자자들은 해외선물을 1449억원어치 거래했다. 

초고위험 투자로 꼽히는 선물거래는 지수의 등락에 대해 투자자가 예측해 매수 또는 매도하는 거래로 미래의 가치를 사고 파는 것이다. 조금만 가격이 변동해도 수익률은 크게 요동친다.

이처럼 해외 선물거래 위험성은 높은 반면 국내 금융당국의 규제는 전무하다. 규제가 도입된 국내 선물옵션상품과 달리 해외선물 거래에 대한 규제는 전혀 없는 실정이다. 

홍 의원은 “해외선물과 관련해 엄청난 거래가 발생하고 있고, 심각할 정도로 위험한 상품을 인가받지 않고 권유하는 일이 시장에 있다”며 “선물계좌 대여와 같은 불법행위도 유튜브에서 성행하고 있으며 유사한 파생상품 관련 불공정 행위가 역사상 가장 많다”고 말했다. 

이어 홍 의원은 최근 해외선물 거래와 관련한 증권사 광고나 이벤트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20만원으로 해외선물 투자’, ‘해외선물 3일 만에 몇억’ 등의 광고가 있다. 모두 국내 증권사 광고로, 해외선물 거래 규모가 과거 암호화폐 열풍 수준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금감원은) 국내 증권사에 대해 감사팀 파견을 받아서라도 엄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윤석헌 금감원장은 규제 강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윤석헌 원장은 “파생상품을 포함해 자본시장이 최근 확장 중인데 여기에 위험이라든지 불공정거래라든지 투기성 움직임이 더불어서 커지고 있다”며 “해외선물옵션거래 (관련 문제를) 강하게 규제해야 한다는데 동의한다. 구체적으로 금융위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