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17:10 (수)
삼성화재 설계사의 영업 성공비결 ‘성실·경청’
삼성화재 설계사의 영업 성공비결 ‘성실·경청’
  • 박영준 기자
  • 승인 2020.10.15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삼성화재는 2000명의 자사 RC(Risk Consultant, 보험설계사)가 참여한 ‘직업만족도 설문조사’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삼성화재 RC라는 직업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 10명 중 8명이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구체적으로는 노력한만큼 받는 소득(41.9%), 일과 가정의 병행(24.4%), 정년없는 평생직업(23.1%) 순으로 답했다.

다른 영업직과 비교했을 때 보험영업의 장점을 묻는 질문에는 초기자본 필요 없음(34.6%), 보험은 누구에게나 필요함 (33.6%), 보험혜택을 받은 고객의 만족도(23.0%) 순으로 나타났다.
 
삼성화재 RC로 자부심을 느끼는 부분을 묻는 질문에서는 손해보험업계 1위(51.6%), 차별화된 디지털 영업 시스템(22.5%), 체계적인 교육과정(20.4%) 등을 꼽았다.

보람을 느끼는 순간으로는 고객이 나를 인정하고 소개해줄 때(55.3%), 고객에게 보험금이 지급됐을 때(26.4%), 가정에 경제적으로 보탬이 될 때(13.1%) 순으로 조사됐다.

삼성화재 RC가 되기 전 응답자들의 직업은 전업주부(29.5%), 자영업자(28.0%), 급여생활자(27.3%) 순으로 많았다. 

어떤 사람이 보험영업을 잘하느냐는 질문에는 성실한 사람(52.7%), 경청을 잘하는 사람(18.7%)을 꼽았다. 본인의 영업비결도 대부분 성실함(46.9%)과 기본을 지키는 영업(35.0%)을 언급했다.

실제 성격을 묻는 질문에는 10명 중 6명은 내성적, 4명은 외향적이라고 답했다. 주 고객층을 묻는 질문에는 소개 고객(44.2%), 가족 및 지인(37.9%), 개척고객(17.8%) 순으로 응답했다.

10명 중 9명은 주변 사람들에게 삼성화재 RC란 직업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년 없이 일하고자 하는 사람(42.8%), 분야를 바꾸고자 하는 영업인(23.4%), 워킹맘 등 탄력적인 시간활용이 필요한 사람(22.5%)에게 이 직업을 강력 추천했다.

직업을 추천하는 이유로는 업계 최고 수준의 신인 수수료 제도(42.9%), 스마트 영업이 가능한 디지털 영업 시스템(36.5%) 등이 꼽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