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14:45 (수)
카뱅, ‘금융 새내기’ 세대교체 물꼬 트나
카뱅, ‘금융 새내기’ 세대교체 물꼬 트나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0.10.1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 전용상품 ‘mini’ 출시…잠재고객 선점 기대
후불 교통카드, 용돈 자동이체 기능 부재 ‘옥에 티’
(사진=카카오뱅크)
(사진=카카오뱅크)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카카오뱅크가 10대 청소년 전용 모바일뱅킹 서비스 ‘카카오뱅크 mini(이하 mini)’를 출시하며 잠재고객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19일 카카오뱅크는 만 14세부터 만 18세 이하 청소년만 개설할 수 있는 선불전자지급수단 ‘mini’를 새롭게 선보였다.

‘mini’는 은행 계좌 개설이나 연결 없이 휴대폰 본인인증, 약관 동의, 비밀번호 생성 과정을 통해 개설할 수 있으며 카카오톡 친구 간 간편송금도 가능하다.

또 ‘mini’를 개설하면 5종의 카카오 니니즈 캐릭터가 그려진 ‘mini카드’를 받을 수 있다.

청소년들은 이 카드로 전국 모든 ATM에서 별도 수수료 없이 입출금할 수 있으며 교통카드 기능 및 청소년 유해업종을 제외한 클린(Clean) 가맹점에서 결제도 가능하다.

카카오뱅크는 mini가 청소년 전용상품인 점에서 책임감 있는 금융 활동 및 부정거래를 방지하기 위해 보관 금액 한도는 50만원로 다소 낮게 설정했다. 1일 이용한도는 30만원, 1개월 이용한도는 200만원으로 제한했다.

카카오뱅크 앱을 통해 ‘mini’ 잔액 및 이용내역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으며 앱 내 소득공제 신청하기를 통해 mini카드 이용금액을 부모님의 소득공제에 합산시킬 수 있다.

카카오뱅크의 mini는 미래 성장동력으로 꼽히는 청소년 고객층을 선점하려는 포석으로 보인다.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거래를 활발하게 이용하기 시작한 ‘금융 새내기’ 연령대는 최근 들어 대학생에서 청소년으로 낮아지는 추세다.

부모가 자녀에게 경제 관념을 길러주기 위해 다소 이른 나이부터 금융 상품 가입을 적극적으로 권유하는가 하면, 대학교 입학 전부터 등록금과 배낭여행 비용 마련 등 꿈을 위해 일찍이 자금을 마련하려는 이들의 금융 상품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특정된 카드번호에 일정 금액을 충전하고 잔액 범위 내에서 사용가능한 mini는 선불카드 개념에 가까워 다른 은행에서 청소년 전용상품으로 내세우고 있는 일반 체크카드와 달리 후불 교통카드 기능이 없고, 부모 계좌에서 자녀 mini로 매달 자동이체 설정이 불가능해 용돈지급 시 매번 직접 송금을 해야 한다는 불편이 따른다.

또 5~10만원의 전월 실적에 따라 서점, 베이커리, 패스트푸드점, 독서실, 편의점 등 다양한 업종에서 월 5000원(10%) 내외 수준의 캐시백을 제공하는 타 은행 청소년전용 체크카드 상품과 비교해 청소년 고객의 발급 및 사용을 유인할 혜택도 다소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mini는 비대면 계좌개설이 어려운 청소년들이 원하는 금융 서비스 기능을 담기 위한 방안으로 선불전자지급수단을 활용했다”며 “모바일 네이티브(native)인 청소년들이 스스로, 편리하게 금융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이어 “출시 소식과 동시에 각종 포털사이트 10대 검색어 순위에 ‘mini’가 오르는 등 벌써부터 반응이 뜨겁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