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02:10 (토)
‘빚투·영끌’한 30대, 文정부 3년간 신용대출 47조 달해
‘빚투·영끌’한 30대, 文정부 3년간 신용대출 47조 달해
  • 나혜린 기자
  • 승인 2020.10.19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발 실직과 폐업도 영향끼쳐
이미지: 김상훈 의원실
(이미지: 김상훈 의원실)

<대한금융신문=나혜린 기자> 문재인 정부 들어 가장 많은 신용대출을 받은 연령대는 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금융감독원이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에서 올해 8월까지 신규 신용대출 전체 141조9000억 가운데 47조2000억원(33.3%)을 30대가 빌려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30대의 신규 대출은 최근 2년새 급증했다. 지난 2017년 10조7000억원에서 2018년 10조9000억원으로 1.8% 증가에 그쳤으나, 지난해엔 12조4000억원으로 14.0%가 늘었다.

올해 들어서는 8개월만에 13조200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72.3% 급증해 이미 작년 수치를 넘어섰다.

40대도 올 8월 전년동기 대비 66.5%가 늘었고 50대와 20대 또한 전년동기 대비 50%이상 신규대출액이 증가했다.

김 의원은 “내집 마련을 위한 영끌과 주식 투자를 위한 빚투에, 코로나로 인한 실직과 폐업이 더해지며 전 세대에 걸쳐 빚을 낼 수밖에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신용대출 잔액기준으로는 올해 8월말 40대가 43조20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30대가 34조1000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연체금액 또한 40대가 1719억원으로 최다였고 50대 1418억원, 30대 1331억원 순이었다.

김 의원은 “문 정부 3년여간 가중되는 대출규제와 집값 상승, 코로나로 인한 경기악화가 더해지면서 빚으로 버티는 삶이 이어지고 있다”며 “경기침체가 오래갈수록 대출의 부담은 가중된다. 특히 소득과 자산이 적은 청년세대의 어려움은 배가된다. 하루빨리 정부는 신용관리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