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13:20 (수)
손병두 “2차 소상공인 대출 저신용층에도 고르게 지원해야”
손병두 “2차 소상공인 대출 저신용층에도 고르게 지원해야”
  • 유정무 기자
  • 승인 2020.10.20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편 이후 지원 금액 일평균 10배 이상 증가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2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하고 있다. (사진: 금융위원회)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2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하고 있다. (사진: 금융위원회)

<대한금융신문=유정무 기자>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은 신용보증기금을 통해 보증이 지원되는 정책상품인 만큼 저신용층에게도 고르게 지원될 수 있도록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

20일 금융위원회 손병두 부위원장은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개최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기업안정화방안 등의 이행현황을 점검했다.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 추진상황, 중소·중견기업 자금지원상황 및 애로상황 등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손 부위원장은 코로나19는 팬데믹 이전부터 겪고 있던 구조적 변화를 가속화하고 있으며 이러한 환경 변화는 우리에게 기회인 동시에 위험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디지털·그린경제로의 전환과 신기술·신산업 분야의 성장 촉진 등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라며 “하지만 일부에서 K자형 경기회복에 대한 전망도 하고 있어 소상공인 등 상대적으로 취약한 계층의 어려움이 더욱 가중될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도상향, 중복수급 허용 등 지난달 23일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 개편 이후 지원실적은 증가세가 유지되고 있다. 개편 이전 일평균 지원 금액은 74억원에서 개편 이후 753억원으로 10배 이상 증가했다. 대출실적도 지난달 22일 6681억원에서 지난달 말 1조196억원, 지난 16일에는 1조7223억원으로 늘었다.

이에 손 부위원장은 “신용보증기금과 은행 간 신청자에 정보교류와 업무협조로 소상공인의 자금수요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었다. 우리 경제의 근간인 소상공인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소상공인의 휴·폐업이 증가함에 따라 재기를 지원할 수 있는 정책의 중요성도 커지고 있다고 첨언했다.

금융위는 지난해 11월부터 자영업자 124 재기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채무조정-자금지원-경영 컨설팅’을 결합해 지원하고 있다. 이는 성실히 노력했으나 사업이 악화돼 연체가 발생한 휴·폐업 상태 자영업자의 재도전을 돕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에서도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지난 8월 16일 이후 폐업을 신고한 소상공인에게 취업 및 재창업 준비금 50만원을 20만명에게 지원 중이다. 소상공인의 폐업 부담 완화와 원활한 재기지원을 위해 사업정리컨설팅, 점포철거지원 및 재창업 교육 등도 추진하고 있다.

손 부위원장은 “각 부처에서 추진하고 있는 소상공인 재기지원 프로그램을 상호 연계해 실질적으로 도움 되는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도 함께 검토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금까지 1차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14조5000억원, 2차 프로그램을 통해 1조7223억원이 지원됐다. 이밖에 중소·중견기업 자금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26조8000억원, 회사채·단기자금시장 안정화를 위해 15조원을 공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