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16:55 (수)
규제 완화에도 대출 옥죄는 카드사
규제 완화에도 대출 옥죄는 카드사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10.23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중채무자 비중 56%…건전성 악화 우려
정책자금에 상대적 고리대출 수요 하락도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금융당국이 카드사의 대출 규제 완화 방안을 내놨지만 정작 카드사들은 대출을 옥죄고 있다.

코로나19(COVID-19) 장기화로 취약차주가 늘어날 것이 예상되면서 건전성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이달부터 카드사의 레버리지(자기자본 대비 총자산) 한도를 기존 6배에서 8배로 확대했다. 레버리지 배율은 은행처럼 수신 기능이 없는 카드사가 부채를 이용해 무리한 자산 확대를 하지 않도록 제한하는 규제다.

그러나 규제 완화에도 카드사들의 자산이 급격히 늘어나진 않을 것으로 업계는 내다본다.

카드사들은 사실상 레버리지를 7배 이내에서 관리하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이 직전 1년간 당기순이익의 30% 이상을 배당금으로 지급한 경우 레버리지 한도를 7배로 제한해서다.

또 사전관리를 위해 7배 이상 도달 시 이익배당 등 자기자본 감소행위를 제한하는 등 유동성리스크 관리 및 감독을 강화한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7개 전업 카드사(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가 올해 8월 말까지 취급한 카드론·현금서비스는 63조712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대출 규모(94조4499억원)의 67% 수준으로,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카드사의 대출 환경을 고려했을 때 다소 소극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될 시 전년 대출 취급액 수준과 비슷할 것으로 점쳐진다.

카드사들이 대출 확대에 소극적인 건 카드론 특성상 취약 차주 비중이 높아 건전성에 타격이 클 것으로 우려돼서다.

실제 올해 상반기 기준 전체 카드론 이용자 260만3541명의 과반수인 146만27명(56%)이 다중채무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기간 카드론 회수율은 11.8%에 머물렀다. 코로나19 금융지원책으로 원금 만기 연장 및 이자 납부 유예해준 기 대출에 대한 리스크도 떠안은 상황이다.

정부의 재난지원금을 비롯한 소상공인 대상 특별대출 공급 등 각종 지원책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통상 정책자금이 풀리면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카드론 수요가 줄면서 감소세를 보인다.

카드사 관계자는 “대출을 크게 늘렸다가 나중에 어떤 문제가 터질지 몰라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있다. 당국은 시중에 적절하게 여신을 공급하고 카드사의 신사업 투자 확대를 위해 규제를 완화해준 것”이라며 “대출 규모는 전년과 비슷하거나 소폭 늘어나는 데 그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