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16:10 (화)
BNK금융, 은행 합병 움직임...금융노조 반발
BNK금융, 은행 합병 움직임...금융노조 반발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0.10.2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 논리 이유로 한 합병은 설립 취지 훼손”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하 금융노조)이 BNK금융지주에 지방은행 합병시도 중단을 강력히 요청했다.

금융노조는 26일 성명서를 내고 “지방은행 특수성이 아닌 경제 논리를 이유로 합병을 시도하는 것은 지방은행의 설립 취지를 훼손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정부의 지역균형발전 정책의 핵심은 지역경제 활성화이며 그 핵심역할을 수행하는 곳이 바로 지방은행이라는 논리다.

또 금융노조는 “지방은행 합병이 진행되면 영업점 감소와 주요 대도시 위주의 영업으로 금융소외지역이 발생하고, 궁극적으로 지역경제 붕괴를 초래한다”고 지적했다.

합병과 같은 법인의 존폐 문제에는 지주사 경영진의 의지뿐 아니라 노동자와 지역사회의 의견도 골고루 반영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금융노조는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각자의 지역에서 최선의 역할을 해하고 있는 지방은행”이라며 “BNK금융지주는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합병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진정한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길이 무엇일지 고민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