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8 02:30 (목)
신한금융투자, 소비자보호 강화위한 ‘소비자 자문단’ 신설
신한금융투자, 소비자보호 강화위한 ‘소비자 자문단’ 신설
  • 강신애 기자
  • 승인 2020.11.18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고객 중심 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소비자보호 강화방안의 일환으로 소비자 자문기구 ‘S-프렌즈’를 신설했다고 18일 밝혔다.

‘S-프렌즈’는 투자상품 외부전문가 자문단과 일반고객 자문단으로 구성돼 다양한 시각으로 자문을 하게 된다. 

외부전문가 자문단은 법률, 회계, 부동산, 리스크 등 분야별 전문가 6인으로 구성되며, 상품 출시 전 외부의 시각으로 리스크 요인을 검증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일반고객 자문단은 공모를 통해 주부, 고령자, 회사원, 대학생 등 다양성에 초점을 맞추어 10인으로 구성됐으며, 고객 관점의 생생한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상품과 서비스 업무 개선에 반영할 예정이다.

올해 신한금융투자는 조직, 제도, 기업문화의 근본적 체질을 고객중심으로 바꾸기 위해 힘쓰고 있다. 상품의 선정판매·사후관리에 이르는 모든 절차를 소비자보호에 초점을 두고 상품심사 및 리스크 관리 기능을 소비자보호본부로 일원화했다. 신설된 ‘S-프렌즈’도 소비자보호본부의 고객중심 정책의 하나다.

신한금융투자는 “소비자 자문기구 ‘S-프렌즈’가 고객 관점에서 모든 업무를 재정의하자는 취지로 시작했으며, 각계 전문가 의견 수렴 및 내외시각에서 이중 검증을 통해 대고객 신뢰도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