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18:31 (화)
달러 모으는 기업·개인…외화예금 사상최대
달러 모으는 기업·개인…외화예금 사상최대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0.11.18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말 933억달러 집계, 한 달 새 79억달러 늘어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거주자 외화예금이 사상 최대 수준으로 늘었다. 수출입 회복과 함께 기업들의 달러 수요가 늘고 달러 약세에 따른 개인의 저가 매수세까지 겹친 결과다.

한국은행이 18일 발표한 ‘10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9월 말보다 78억7000만달러 많은 933억2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 기록인 8월 말의 885억4000만달러를 웃도는 역대 최대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앞서 외화예금은 지난 6월부터 3개월 연속 최대 기록을 갈아치우다가 9월 31억 달러 줄었지만, 한 달 만에 반전해 다시 기록을 경신했다.

주체별로는 10월 기업예금(747억3000만달러)이 한 달 새 72억 달러, 개인예금(185억9000만달러)은 6억7000만달러가 늘었다.

통화 종류별로 살펴보면 달러화 예금(803억2000만달러)과 유로화 예금(44억달러)이 9월 말보다 각각 68억5000만달러, 5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엔화(52억9000만달러)와 위안화(16억8000만달러) 예금도 각각 3억4000만달러, 5000만달러가 불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10월 외화예금 증가에는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다”며 “기업 모니터링 결과 최근 수출입 회복으로 결제 규모가 커지면서 기업들의 결제 자금 예치액이 많이 늘었고, 증권사의 해외 단기 운용자금 등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개인의 경우 환율 하락에 따른 달러 저가 매수 수요도 있었던 것으로 짐작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