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17:05 (수)
대출 규제에 지점·앱 마비…은행 ‘난감하네’
대출 규제에 지점·앱 마비…은행 ‘난감하네’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0.11.19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계대출 관리방안 발표 직후 신용대출 수요 급증
당국, 선제적 관리 주문…지방銀 ‘풍선효과’ 우려도
카카오뱅크 접속 지연 알림 캡쳐.
카카오뱅크 앱 접속 지연 안내창 캡쳐.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오는 30일 고소득자 신용대출 규제 시행을 앞두고 ‘막차’를 타기 위해 몰려든 고객에 은행들이 난감해하고 있다.

새 대출 규제로 자금조달에 차질이 생길까 미리 대출을 받아두려는 이들로 일부 은행의 앱 서비스와 지점 대출 창구가 상담문의로 포화 상태다. 은행들은 당국의 자율적 관리 강화 당부에 쏟아지는 수요를 모두 처리할 수도 없어 막막하기만 하다.

19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은행의 지난 16일 기준 신용대출 잔액은 130조5064억원이다.

금융당국이 고소득자의 신용대출을 제한하는 ‘가계대출 관리방안’을 발표하기 전날인 지난 12일(129조 5053억원)과 비교해 1조11억원이나 늘었다.

지난 14일과 15일 주말 이틀 동안 신규 취급한 비대면 신용대출만 775억원(1929건)에 이른다. 이전 주말인 지난 7일과 8일 신용대출 건수는 219억(944건)원이었다.

가계대출 관리방안 규제의 핵심은 연 소득 8000만원을 넘는 고소득자의 신용대출 총액이 1억원을 초과하면 개인 차주별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 이하(비은행권 60% 이하)’ 규제를 받는 것이다.

또 신용대출을 1억원 넘게 받은 개인이 1년 안에 규제지역에서 집을 사면 대출이 2주 안에 회수된다.

사실상 규제가 시행되기 전인 이달 29일까지가 대출을 낀 집 구매 마지막 기회로 여겨지며, 대출을 미리 받아두기 위한 신청 고객이 은행에 일시적으로 몰리기 시작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15일과 16일 앱 접속량이 폭주, 일부 고객이 접속 장애로 대출 신청이 지연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또 주말이 지난 시중은행 창구에는 문의 전화가 빗발쳤다.

은행권 한 관계자는 “고소득자가 몰려있는 지역의 지점을 중심으로 신용대출 상담 전화가 쏟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금계획에 변동이 생길까 대출 집행을 재촉하는 요청이 많지만, 당국의 자율적인 사전 관리 주문에 모두 처리하기 쉽지 않다”며 “직원들이 고객에게 일일이 자체적으로 강화된 대출 운영 제도를 설명하느라 여념 없다”고 전했다.

금융당국은 선수요가 발생하지 않도록 은행에 지난 16일부터 자율적으로 차주 단위 DSR을 적용·운영할 수 있도록 당부한 바 있다.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문턱이 높아지면서 일각에선 지방은행으로 수요가 옮겨가는 ‘풍선효과’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빠른 대출 집행을 위해 시중은행보다 상대적으로 유연한 대출 기준을 적용하는 지방은행으로 수요가 쏠릴 수 있다는 거다.

한 지방은행 관계자는 “뱅킹앱 활성화로 지방은행의 접근성이 높아지면서 시중은행에서 대출 집행이 지지부진할 경우 지방은행으로 시선을 돌리는 경우가 많아진 건 사실”이라며 “아직 총량을 관리해야 할 정도의 상황은 아니지만, 규제 도입 전 대출 신청이 급격히 증가할 수 있는 만큼 관리 방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