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05:35 (수)
하나은행, 코로나19 피해 수출기업 대상 특별 금융지원
하나은행, 코로나19 피해 수출기업 대상 특별 금융지원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11.25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하나은행은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영업환경 속에서도 수출산업을 이끌어 나가는 대한민국의 중소, 중견기업에 힘을 보태고자 보증기관과 협업하는 등 수출기업 대상 특별 금융지원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지난 3월부터 한국무역보험공사와 특별 업무협약을 계기로 소재, 부품, 장비산업 및 신흥시장 수출장려를 위한 ‘위드론 수출금융’ 특별 판매로 수출기업의 유동성을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원한 업체 수와 보증금액은 지난 3월 대비 약 10배 증가했다.

또 지난 6월 신용보증기금과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위드론 수출금융Ⅱ’를 출시해 수출중소기업의 금융비용을 분담하고 외국환수수료를 추가 감면해주고 있다.

무역보험공사, 신보와 협약 이후 230여개 업체를 지원하는 등 전체 850여개 업체에 3500억원 규모로 수출기업의 유동성 및 무역 증대에 기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디지털혁신을 통한 기업의 편의성 제고도 추진하고 있다. 지난 5월 ‘HANA 1Q FX’ 출시를 통해 영업점을 방문하거나 유선 통화 없이 직접 외국환매매를 수행할 수 있는 언택트 외환 거래 플랫폼을 오픈해 효율적인 외환거래를 도모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다.

하나은행 조종형 외환사업단장은 “외국환 전문은행으로서 하나은행은 수출기업과 함께 성장하며 행복을 나누는 금융을 실천하고 있다. 수출기업을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기획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