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16:05 (월)
한화생명, 필요부위 집중 보장하는 암보험 출시
한화생명, 필요부위 집중 보장하는 암보험 출시
  • 문지현 기자
  • 승인 2020.12.0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한화생명은 필요한 부위만 골라 보장받는 온라인 전용 '라이프플러스 오마이픽 암보험'을 4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주계약을 통해 일반암 4000만원, 소액암 2000만원, 유사암 각각 400만원씩을 보장한다.

가족력이나 생활습관을 고려했을 때 추가로 보장이 필요한 암은 특약으로 추가 가입해 보장받을 수 있다.

이 상품의 특약은 호흡기암(폐·후두), 위암 및 식도암, 간암 및 췌장암, 뼈·뇌·백혈병 관련암, 신장암 및 방광암 등 총 5종이며, 각각 1000만원씩 보장해준다.

특히 가입 1년 내 발병 시 50% 삭감 조항도 없앴다. 암보장개시일 90일 이후 갑작스럽게 암을 진단받더라도 보장금액을 지급한다.
 
주계약과 선택특약을 모두 가입한 고객은 암보장 개시일 이후에 위암 진단 시 주계약에서 4000만원, 위암 및 식도암 특약에서 1000만원으로 총 5000만원을 지급받을 수 있다.

1년 만기 갱신형으로 최저 1000원대의 월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다. 가입연령은 만19세~45세다.

보장기간은 매년 자동갱신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이 가능하다.

가입 절차도 간편화했다.

카카오페이 인증을 통한 본인 인증이 가능해 카카오톡 이용자라면 누구나 손쉽게 가입할 수 있다.

온라인 전용 상품인 만큼 모바일로 한화생명 다이렉트보험 ‘온슈어’ 사이트를 통해 가입하면 된다.

한화생명 임석현 라이프플러스 솔루션 팀장은 “자신에게 필요한 보장을 집중적으로 보장 받고 싶고, 보험료 부담 없이 가입하길 원하는 합리적인 MZ세대를 위해 출시된 상품”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