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8 01:50 (목)
삼성증권, AI 서비스 개발 앞장
삼성증권, AI 서비스 개발 앞장
  • 강신애 기자
  • 승인 2020.12.04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와 AI음성합성 기술개발 협력 체결
 삼성증권 사재훈 부사장(왼쪽)과 서울대 이혁재 전기·정보공학부장이 3일 삼성증권에서 AI 기술 협력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삼성증권은 서울대 휴먼인터페이스 연구실과 AI음성합성 기술개발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1년간 유지되며, 협력을 통해 도출된 기술을 바탕으로 삼성증권은 향후 고도화된 AI음성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증권이 협약을 맺은 서울대 휴먼인터페이스 연구실은 실제 사람처럼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음성 처리(자연어분석, 음성인식 및 음성합성 등)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증권과 서울대 휴먼인터페이스 연구실은 금융전문용어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고, 긴 문장도 정확하게 인식하고 발화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단순 기술 개발을 넘어 증권업에 AI음성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도록 고도화해 나갈 방침이다.

삼성증권은 일찍이 빅데이터 분석 및 머신러닝 등 AI를 활용한 서비스 개발을 적극 추진해왔다. 

‘나만의 AI추천’은 AI기술을 활용한 삼성증권의 대표적인 서비스로 AI가 투자자의 최근 1년간의 투자패턴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유망종목을 추천해준다. 또 삼성증권 고객 중 수익률 상위 1000인의 매매 종목을 확인할 수 있는 ‘고수들의 보유종목’도 AI 기술을 통해 데이터를 제공한다. 

삼성증권 사재훈 부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증권업계의 AI음성기술 활용 수준이 한 단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AI기술을 접목한 서비스를 통해 고객 한 분, 한 분이 모두 간편하게 개인화된 서비스를 받아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