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04:15 (화)
수은, 모잠비크 사업에 5억달러 PF금융 지원
수은, 모잠비크 사업에 5억달러 PF금융 지원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12.10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대우건설 등이 참여하는 모잠비크 해상 1광구(Area 1) 개발사업에 5억달러를 PF(Project Finance) 방식으로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대우건설을 비롯한 우리 중소‧중견기업이 총 5억5000만달러 규모로 이 개발사업의 LNG 플랜트 건설에 참여한다.

수은의 이번 금융지원은 이 사업에 참여하는 국내 기업들의 공사대금 결제에 사용될 예정으로, 연간 1300여명의 일자리 창출과 함께 국산 기자재 수출 등 외화획득에 기여할 전망이다.

이 사업은 프랑스 Total사와 모잠비크 석유공사(ENH) 등 8개 사업주가 모잠비크 해상 1 광구 내 Golfinho-Atum 가스전을 개발하고, 천연가스 액화플랜트 2기를 건설‧운영해 생산되는 천연가스(LNG)를 장기계약을 통해 판매하는 프로젝트다.

총 사업비만 약 235억달러로,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연간 약 1290만톤 규모의 LNG가 생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국내 연간 LNG 수입량의 약 23% 수준이다.

수은을 비롯해 미국 수출입은행과 일본 국제협력은행, 일본 무역보험, 영국 수출금융청, 이태리 수출보험공사 등 주요국 8개 수출신용기관이 자국의 기업 지원을 위해 이번 사업의 대주단으로 참여했다.

수은 관계자는 “현재 이 프로젝트 사업주와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이 17척의 LNG선 건조계약(약 30억달러 상당)을 협의하는 상황에서 수은의 이번 지원으로 국내 조선사들의 LNG선 추가 수주까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성장잠재력이 크고 신흥 자원부국으로 떠오르는 아프리카 시장에 중소·중견기업의 동반진출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도 의미가 크다”고 덧붙였다.

앞서 수은은 지난 2017년 모잠비크 1광구에 인접한 4광구 가스전 개발사업(삼성중공업 수주 및 한국가스공사 사업주 참여)과 지난해 나이지리아 NLNG 천연가스 액화플랜트 건설사업(대우건설 수주)을 지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