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19:40 (일)
홍남기 “내년 주택 46만호 공급할 것”
홍남기 “내년 주택 46만호 공급할 것”
  • 박진혁 기자
  • 승인 2020.12.22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박진혁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부동산시장 점검 회의에서 내년 아파트 31만9000호를 포함해 총 46만호의 주택을 공급할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회의는 △주택시장 동향 및 평가 △내년 주택 공급 △내년 주택 수요 △부동산 교란 행위 차단방안 등의 내용으로 진행됐다.

최근 주택 시장은 강보합세를 보이던 서울이 소폭 상승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서울 외의 지역은 가격 급등세가 완화됐으나 광역·대도시를 중심으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과열 우려가 있는 부산, 대구, 광주, 울산 등 36곳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했고 창원, 의창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했다.

전세시장은 기존 불안요인이 지속됐으나 12월 들어 상승 폭이 일부 축소됐고 전세 매물도 누적되고 있다.

내년에는 최근 10년 평균인 45만7000호를 상회하는 46만호의 주택 공급을 통해 단기적으로 시장 안정을 추진하고 중장기 공급능력을 확충해 장기적으로도 부동산 상황을 안정시킬 계획이다.

정부는 올해부터 주택시장을 실수요 중심으로 재편하기 위해 투기 수요를 차단하는 장치를 마련해 왔다.

내년에도 임대차 신고제, 단기보유·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등 시행이 예정된 제도들을 통해 현장에서 대책들이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 8월 부동산시정 점검 회의를 계기로 부동산 시장교란행위에 대해 엄격하게 대처했으며 그 결과 올해 총 357건을 통해 1804명을 기소했고 1203억원을 추징했다.

내년에도 교란행위에 대해서는 엄정대응 할 방침이며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해 집중단속과 상시조사 등을 통해 시장을 보호할 방침이다.

홍 장관은 “올해 투기수요 억제, 실수요자 보호의 확고한 정책 기조를 가지고 거주안정 대책을 추진했으나 시장 안정세가 정착되지 못해 송구스럽다”라며 “내년은 올해 추진된 정책이 본격 시행되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성과가 나타나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