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19:45 (일)
해외직구, 가상카드 발급으로 안전해진다
해외직구, 가상카드 발급으로 안전해진다
  • 박진혁 기자
  • 승인 2020.12.28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박진혁 기자> 금융감독원은 오는 1월부터 해외직구용 가상카드 발급 서비스를 전 카드사로 확대·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최근 해외 온라인 거래가 증가해 결제 시 사용되는 신용카드의 정보보안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국내 온라인 거래를 카드로 결제하면 카드정보가 암호화돼 정보를 저장하지 못하지만 해외 거래의 경우에는 카드정보가 암호화되지 않아 보안이 취약했다.

이에 따라 해외 가맹점에 카드정보 유출, 제3자의 해킹 등의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

앞으로는 해외용 제휴카드를 소지한 국내 카드회원이 카드사 앱 등을 통해 가상카드를 발급받고 일정 기간 동안 사용하게 된다.

현재 가상카드 발급 서비스를 시행 중인 카드사는 롯데, 비씨우리, KB국민의 마스터카드가 있으며 내년에는 삼성, 신한, 하나, 현대, NH농협, KB국민의 비자 카드 등으로 확대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발급 절차를 최대한 간소화해 유효기간, 사용 횟수 등을 고객이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해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라며 “가상카드 사용으로 고객의 정보 유출 피해를 방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