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14:20 (화)
NH투자증권, 사내 코로나 임시 선별검사소 운영
NH투자증권, 사내 코로나 임시 선별검사소 운영
  • 강신애 기자
  • 승인 2020.12.29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안전 및 업무 연속성 확보 위해 마련
증상 의심 및 확진자 밀접 접촉자 우선 검사
NH투자증권 본사에 마련된 코로나19선별진료소
NH투자증권 본사에 마련된 코로나19선별진료소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NH투자증권은 지속 확산 중인 코로나 바이러스의 위험으로부터 임직원들의 안전과 업무의 연속성을 확보하기 위해 여의도 본사에 코로나 임시 선별검사소를 설치,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NH투자증권은 이를 위해 신속항원검사키트 2만개 분량을 확보하였고, 간호사 및 보조 전문인력을 각각 채용해 검사소에 배치했다. 검사소는 내년 3월말까지 운영 예정이며, 코로나 상황에 따라 기간을 연장할 수도 있다.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이다.

임시 선별검사소 운영 초기에는 코로나 증상이 의심되는 직원 또는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직원들을 우선적으로 신청 받아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후에는 본사 전 임직원 대상으로 정기검사를 실시하고, 재경지역의 각 지점별로 순차적으로 출장 검진도 계획하고 있다. 

이번 검사는 임시로 코로나 확진 여부를 판정하는 것으로 검사 받은 직원 중 양성반응이 나타날 경우 관할 보건소에 신고 후 선별진료소로 이송시켜 유전자검사(PCR)를 받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한편 NH투자증권은 최근 보건당국의 요청으로 경기도 일산에 소재한 NH인재원을 ‘코로나 생활치료센터’로 협조하고 있다. 또한 필수업무인력은 본사 외 비상근무지 4개소에 분산 근무 중이며, 본사 직원들은 교대로 재택근무를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적극 대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