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16:05 (화)
은행들, 기업대출 확대에 리스크관리 ‘촉각’
은행들, 기업대출 확대에 리스크관리 ‘촉각’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1.01.19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부도율’ 증가 전망…선제적 대응 방안 마련 고심
신용등급 기준 강화, 조기경보시스템으로 부실화 대비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여파로 기업의 부도율이 높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은행권이 기업여신(대출)에 대한 공격적인 영업을 펼치는 한편 리스크 관리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4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의 기업대출잔액(11일 기준 603조9398억원)은 전년 말 대비 약 열흘만에 15.1%(79조1021억원) 급증했다.

같은 기간 가계대출 증가율과 대출잔액은 각각 0.26%, 545조2122억원으로 기업대출이 이를 크게 앞지른 모습이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여파로 기업의 부도율이 높아질 것이란 전망이 제기되면서 은행들은 기업 부실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하반기 신용위험에 관해 테스트한 결과 기업대출 부도율 위험이 크게 증가할 것이란 분석을 내놨다. 기업 부도율은 코로나19 충격 전 1.36%에서 충격 이후 2.29%로 0.93%포인트 높아진다는 관측이다.

주요 은행 가운데 가장 먼저 움직임을 보인 곳은 우리은행이다. 우리은행은 내달부터 당좌예금(수표 발행 목적 예금) 신규 개설 및 수표 교부 관련 신용등급 기준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는 최근 당좌예금계좌를 만든 기업고객들의 부도율이 급증가한 데 따른 조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당좌예금계좌를 개설할 수 있는 기업의 신용등급 기준을 평균 한 단계 정도 상향하기로 했다”며 “당좌예금에 가입한 업체들의 부도율이 높아져 이를 보완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하나은행은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조기경보시스템을 운영, 기업의 부도율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수시로 기업의 부채현황 등을 파악하고 △그린 △옐로우 △오렌지 △레드 4단계로 구분해 일정기준 미달일 시 대출 만기연장이 불가하거나 일부 대출상환이 이뤄지게끔 조치하고 있다.

최근 기업은행의 경우 리스크 관리 수준 향상을 위해 신용리스크 고급내부등급법을 도입했다. 고급내부등급법은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의 신용리스크 위험가중자산 산출 방법 중 가장 높은 등급으로, 리스크측정요소인 △부도율(PD) △부도시손실률(LGD) △부도시익스포져(EAD)를 은행이 자체적으로 추정한 값을 적용한다.

이로써 기업은행은 부도 고객의 회수율 추세와 구조조정, 외부매각 등 변화된 여신사후관리 상황, 감독 규제 방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할 수 있게 됐다.

일각에서는 섣불리 기업의 신용등급 기준을 강화하거나 기업대출의 문턱을 높이기 어렵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금융당국이 가계대출 증가율을 주시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대출 확대는 필연적이라는 입장이다.

은행권 한 관계자는 “기업의 연체율과 부도율에 대한 우려는 크지만, 신용등급 기준을 강화하게 되면 기존 대출 대상자가 제외된다거나 영업하는 데 애로사항이 있어 기존 방식을 고수하고 있다”며 “실시간 모니터링, 기업고객 종합컨설팅 지원, 대손충당금 비축 등 다방면으로 주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