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19:10 (일)
화상회의 통해 전영업점 비대면으로 경영전략회의 진행 -
화상회의 통해 전영업점 비대면으로 경영전략회의 진행 -
  • 박민현 기자
  • 승인 2021.01.22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상회의 통해 전영업점 비대면으로 경영전략회의 진행
- 송종욱 은행장의 ‘이익 이상의 가치 추구’ 경영철학 담아
지역밀착경영과 포용금융 실천 강조해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22일 본점 3층 KJ상생마루에서 2021년 1분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경영전략회의는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소수의 필수인원만 회의 현장에 참석한 가운데 회의 내용이 실시간으로 전영업점에 송출되는 비대면으로 진행되었다.

 지난해 우수한 실적을 거둔 부점과 직원에 대한 시상 후, 임직원들은 2020년 4분기 경영실적과 2021년 1분기 주요 업무계획을 발표하는 시간을 통해 구체적인 경영방침과 중점 추진전략을 공유함으로써 각오를 새롭게 다졌다.

경영전략회의에 앞서 일주일에 거쳐 본부별 업무브리핑을 통해 2020년의 업무성과를 리뷰하고, 올해 업무목표에 대한 세부 추진계획을 공유한 임직원들은 경영전략회의에서 의견을 수렴하고, 앞으로의 방향을 제시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더욱 가속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위기와 디지털 금융산업의 치열한 경쟁에 맞서 2021년은 그 어느 때보다 변화와 혁신을 과감히 실행해야 할 때이다”고 말하고, “고객가치와 사회적 책임을 기본으로 우수한 경영성과를 이루고, 이와 동시에 지역밀착경영에 집중하여 지역과 상생발전함으로써 이익 이상의 가치를 추구하는 것이 광주·전남 대표은행의 사명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방은행 최고의 수익성과 건전성을 갖춘 리딩뱅크로의 도약을 다짐하며 ▲수익성 증대를 통한 기초체력 강화 ▲지속가능한 성장기반 확보를 양대축으로 하는 10대 핵심과제(△NIM 개선 △전략적 비용 관리 △고객기반 강화 △전략대출 증대 △선제적 건전성 관리 △전략적 디지털 금융전략 추진 △탄력적인 점포운영 △직원생산성 증대 △수익성, 질적성장 중심의 KPI제도 개편 △글로벌 시장 개척)를 발표하며, 구체적인 비전제시를 통한 실질적인 과제해결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했다.

 광주은행은 2020년 3분기까지 당기순이익 1,377억원을 달성하였으며, 수익성 지표인 ROA(총자산이익률)와 ROE(자기자본이익률) 또한 은행권 최고수준을 유지했다. 특히, 안정성과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비율, 연체비율 등에서는 지방은행 최고수준을 기록하며 ‘코로나19’ 여파와 3低(저금리·저성장·저물가) 시대에서도 괄목할만한 경영성과를 거뒀다.

 지난 신년초 시무식에서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에 의한 경기침체의 장기화와 핀테크 및 빅테크 기업의 금융산업 진출 등 치열해진 경쟁환경 속에서도 내실있는 질적 성장, 체질 개선을 통한 지속가능한 100년 은행으로 성장을 다짐하였으며, ▲ESG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포용금융과 생산적금융에 주력 ▲수익성과 비용효율화를 통한 책임경영 기반 구축 ▲혁신을 위한 명확한 방향 제시 ▲선제적인 자산건전성 관리 ▲창의적이고 활력있는 문화 조성을 위한 전략을 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