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16:35 (화)
코로나 2차 대출, 금리 낮추자 수요 3배↑
코로나 2차 대출, 금리 낮추자 수요 3배↑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1.01.27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을 위한 ‘2차 긴급대출’ 금리가 연 2%대로 낮아진 이후 신규 대출 수요가 3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집합제한업종 임차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임대료 최대 1000만원 추가 대출에는 닷새 동안 1만3000명이 몰렸다.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이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닷새간 실행한 소상공인 2차 대출은 총 7096건, 127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1월 2주차(11∼15일)에 실행된 대출 건수 2662건보다 2.7배 늘어난 것이다. 대출 금액은 2주차(505억원)보다 2.5배 늘어났다.

1월 1주차(4∼8일)에 실행된 대출(2829건, 549억원)과 비교해도 각각 2배 이상 늘어났다.

은행권은 종전에 연 2∼4%대를 적용하던 소상공인 2차 대출 금리를 지난 18일 접수분부터 최대 2%포인트 낮췄다.

이에 따라 소상공인들이 주요 은행에서 일괄 ‘연 2%대’ 금리로 2차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되면서, 지난주 대출 건수와 금액이 이전보다 눈에 띄게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5월 말 시작된 소상공인 2차 대출 규모는 총 10조원으로 설정됐으나, 1차 대출과 비교해 최대 한도와 금리 조건이 불리해 소진 속도가 더뎠다.

지난 22일까지 5대 시중은행의 대출 집행액은 2조7495억원, 집행 건수는 17만7974건에 그칠 정도로 그동안 인기가 시들했다.

최근 코로나19 특별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도입된 최대 1000만원 ‘상가 임차료 대출’에도 소상공인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임차료 지원 대출은 첫날인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닷새 동안 1만3060건이 접수됐다. 대출 금액은 1000만원씩 1306억원이다.

은행들은 신청 당일부터 대출을 실행하기 시작해 접수 건수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4283건의 대출 집행을 완료했다.

은행권 한 관계자는 “경제불황이 지속되면서 소상공인 대출 수요가 여전히 많은 상황”이라며 “1차 대출 설정액이 바닥을 드러낸 가운데 금리 인하 조치로 2차 대출로 수요를 흡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집합제한으로 피해가 집중된 소상공인의 임차료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마련된 특별대출 프로그램을 통해서도 긴급 자금 수혈이 이뤄지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