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03:20 (금)
금보원, 보이스피싱 범죄 정보 공유시스템 가동
금보원, 보이스피싱 범죄 정보 공유시스템 가동
  • 박진혁 기자
  • 승인 2021.02.01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박진혁 기자> 금융보안원은 보이스피싱 사기 정보 공유시스템을 본격적으로 가동한다고 1일 밝혔다.

금융권 이외에도 KISA(공공), SK텔레콤(통신), 안랩(백신), 후후(통신) 등 공공·통신·보안 전문기관 업체가 참여해 보이스피 싱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대응에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참여 기관은 금융보안원이 운영하는 FDS 이상금융 거래정보 공유시스템과 피싱사이트, 보이스피싱 악성앱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을 실시간으로 연계해 선제적으로 탐지하고 수집한 정보를 신속하게 공유할 방침이다.

FDS 이상금융 거래정보 공유시스템은 금융회사가 FDS를 통해 수집한 이상금융 거래정보를 금융권과 공유하는 시스템이며 피싱사이트·악성앱 모니터링 시스템은 가짜 사이트와 악성 앱을 탐지·수집하는 시스템이다.

금보원 관계자는 “시스템 구축을 통해 범금융권 차원의 보이스피싱 사기정보에 대한 유기적 협력체계가 마련됐다”며 “지능화·고도화되고 있는 사기에 대해 선제적 예방과 함께 피해 확산 방지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휴대폰에 악성 앱을 설치해 통화를 유도하는 전화 가로채기 범죄의 경우 앞으로 피싱사이트와 앱을 탐지하면 가로채기 전화번호를 추출한 후 유관기관에 번호가 공유돼 해당 피싱 번호에 대한 이용중지 또는 차단 조치가 취해진다.

김영기 금융보안원 원장은 “보이스피싱은 피해자 대부분이 저신용자·고령자 등 사회적 취약계층으로 범금융권 차원에서 협력과 대응이 중요하다”며 “금보원은 다양한 분야의 기관과 협력을 확대하고 예방과 대응 역량을 강화해 보이스피싱 척결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