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21:10 (수)
신한금융, 배당 22.7% 결정…당국 권고 수준 넘겨
신한금융, 배당 22.7% 결정…당국 권고 수준 넘겨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1.03.03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신한금융지주가 금융감독 당국이 권고한 수준인 20%를 넘는 배당을 결정했다.

3일 신한금융지주는 전날 이사회를 열고 2020년도 기말 배당금을 주당 1500원으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보통주 배당금 총액은 7738억원, 배당성향(배당금총액/당기순이익)은 22.7%다.

이는 2019년도 배당성향(25.97%)보다 낮지만 금융위원회가 순이익의 20% 이내로 배당할 것을 권고한 수준보다 높다.

앞서 금융위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짐에 따라 금융지주회사와 은행이 예년보다 배당을 줄여 손실흡수 능력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며 이 같은 권고안을 내놓은 바 있다.

금융권에서는 신한금융의 결정에 대해 당국이 경기 장기침체를 가정한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과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당국이 경기 장기침체 등을 가정한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과한 금융기관의 배당 정책은 자율에 맡긴다고 했는데, 그 기준을 근거로한 결정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5대 금융지주 가운데 이미 지난달 배당을 결정한 KB·하나금융지주는 주당 배당금을 16∼20% 깎아 배당성향을 당국의 권고대로 20%로 결정했다. 외국계 은행인 한국씨티은행도 배당성향을 20%에 맞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