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11:50 (수)
수익성 악화에 허리띠 졸라매는 은행들
수익성 악화에 허리띠 졸라매는 은행들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1.04.02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점축소·희망퇴직에도 판관비 부담↑
유휴 부동산 팔고 지점 영업비용 삭감
“전사적 고정비용 절감으로 위기관리”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은행들이 공격적인 판관비 절감 행보로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수익성 악화를 대비한 것으로 유휴 부동산 정리부터 지점 업무추진비·소모품비 등 영업비용까지 최소치로 줄여나간다는 방침이다.

2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 등 4대 은행의 경영실적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이들 은행이 사용한 판관비는 총 13조4132억원으로 전년(13조4603억원) 대비 0.34% 줄었다. 지난 2018년(13조1418억원)과 비교해선 2.06% 늘어난 수치다.

은행별로 살펴보면 국민은행이 지난해 쓴 판관비가 4조278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년비 증가폭 역시 4.56%로 가장 컸다.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은 전년보다 각각 2.2%, 1.51% 오른 2조8645억원, 3조5470억원을 기록했다.

하나은행의 경우 전년(3조3114억원)과 비교해 10.19% 줄어든 2조9739억원을 지출했지만, 지난 2019년 대비 2020년 특별퇴직금 지급 비용 감소에 따른 기저효과가 컸다는 설명이다.

은행들은 최근 2년간 100여 개에 달하는 지점을 폐쇄하고 대규모 희망퇴직을 단행하는 등 굵직한 구조조정에도 불구 비용 절감 폭이 기대만큼 크지 않자, 올해는 단기에 정도가 강한 효과를 볼 수 있는 비용구조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을 세웠다.

먼저 판관비 중 인건비 다음으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임대료를 줄이고자 폐점한 점포 등 유휴 부동산 정리를 서두르고 있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의 공매 시스템인 온비드에 따르면 4대 은행에서 올해 들어 입찰을 진행했거나 입찰공고를 낸 부동산은 16건으로, 최저 입찰액 기준 495억6300만원 규모다. 한 해를 통틀어 1200억원을 매각했던 지난해보다 속도감 있는 추진이다.

지점에 지급하는 업무추진비도 전방위적으로 삭감하고 있다. 은행별 삭감 목표액은 상이하지만 지점 규모에 따라 최소 10%에서 최대 30% 수준까지 점진적으로 줄여나가고 있다는 게 업권 설명이다.

업무추진비는 소모품비, 물건비, 마케팅 비용, 식비, 야간비, 유류비 등 지점마다 매년 영업활동을 위해 쓸 수 있는 인건비를 제외한 공동 영업비용, 제반 비용을 말한다.

은행은 코로나19 영향으로 각종 오프라인 행사와 회식이 줄어든 만큼 업무추진비 삭감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일선 현장에선 대출 영업을 재개하기 시작한 상황에서 판촉을 위한 물건비, 마케팅 비용조차 깎이는 바람에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다.

은행권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대손비용 증가와 수수료 관련 영업 위축으로 은행들의 수익성이 둔화할 것이란 전망이 쏟아지고 있다”며 “추세적으로 은행의 자산이 성장하고 있는 만큼 판관비 전체가 큰 폭으로 줄어들긴 힘들겠지만, 전사적 차원에서 비용 효율성 제고를 위한 노력들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