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9 07:45 (수)
건축의 시작과 끝 ‘하우빌드 자금관리’
건축의 시작과 끝 ‘하우빌드 자금관리’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16.07.17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WM자문센터 안명숙 부장

   
▲ 우리은행 WM자문센터 안명숙 부장

우리은행이 건설분야에 핀테크를 접목해 2014년 9월 선보인 ‘공사대금안전관리서비스’는 최근 자신의 개성을 살린 집을 신축하거나 노후를 위한 상가주택을 짓는 건축주들이 늘면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우리은행이 온라인 공정관리업체인 하우빌드와 제휴를 통해 공사대금을 결제해주는 ‘공사대금안전관리서비스’는 출시 2년여만에 100건(공사비 누계 900억원)을 돌파했으며 올해는 국토부의 집주인리모델링 사업에도 접목될 예정이다. 

물건 구매, 호텔 및 식당 예약, 대리기사 등 생활 저변에 핀테크가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지만 건설 및 부동산 분야는 핀테크 불모지나 다름 없었다.

다만 최근 들어 부동산 매매 및 임대 등 중개 분야는 핀테크 기술이 접목되면서 기존의 중개시장의 정보 접근 패턴과 매매 방식의 변화가 감지된게 전부였다.

그러나 우리은행의 건설분야에 대한 핀테크 도전으로 건설 관련 지식과 경험이 부족했던 건축주들은 든든한 후원자를 만나게 됐다. 세간에서는 ‘집 지으면 10년 늙는다’는 속설이 머지않아 옛말이 될 것 같다.

올해만해도 민간의 건축 공사 발주 건수가 늘고 있어 공사비 기준 연간 30조원이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일반적으로 건축 경험이 없거나 전문지식이 부족한 개인의 경우 시공사 등과 분쟁이 발생해도 불리한 계약 조건이나 전문성, 그리고 경험 부족으로 합리적 대응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

하지만 우리은행의 공사대금안전관리서비스 이용 시 계약서 검토부터 공정관리까지 원스톱 컨설팅이 가능해 초보 건축주들도 부담 없이 사용이 가능하다.

우리은행의 공사대금 안전관리 서비스는 에스크로를 통해 건축주와 건설업체 간 자금 거래를 안전하게 이행하게 하는 서비스이다.

공사대금안전관리 서비스 구조는 우리은행의 자금관리와 온라인 공정관리업체인 하우빌드(www.howbuild.com)공정관리가 결합된 것으로 특히 공사대금안전관리서비스는 모든 서비스가 온라인으로 제공돼 공사규모 및 장소에 관계없이 적용 가능하고 수수료 또한 저렴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우선 시공사와 계약 후 일반적으로 건설사에게 지급하는 선급금(공사 착공 시 지급하는 착수금으로 통상 공사대금의 10%)을 우리은행의 에스크로에 예치하고 준공 후 정산을 통해 예치금을 지급함으로써 공사기간 동안 성실하게 공사를 수행하도록 강제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매달 납품 자재 및 공사 현황을 체크해 지급할 공사대금을 일반건설업체 및 하도급업체, 노무자에게 직접 지급, 자금 집행의 안정성을 높였다.

우리은행의 공사대금안전관리서비스는 건축 경험이 없는 건축주를 위한 온라인 건설사업관리(CM:construction management) 일환으로 수수료 부담이 적고 매일 온라인을 통한 공정관리 및 자금관리가 가능해 사용한 건축주들의 구전을 통한 마케팅이 확산되는 추세이다.

특히 최근에는 리모델링이 인기를 모으면서 규모가 큰 리모델링 공사에도 우리은행의 공사대금안전관리서비스 접목을 요청하는 건축주들도 늘고 있다.

신축보다 비용이나 시간도 줄이면서 공사후 임대 수익 및 자산 가치 상승을 기대할 수 있어 ‘일석이조’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혹시 건축공사의 두려움 때문에 신축이나 리모델링을 망설이고 있다면 우리은행의 공사대금 안전관리서비스가 마치 낮선 곳을 처음 찾아가는 분들의 위한 ‘네비게이션’과 같은 역할을 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