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15:25 (화)
[2016 핀테크 포럼] P2P금융시장 손보는 中
[2016 핀테크 포럼] P2P금융시장 손보는 中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6.09.27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김민수 기자> 세계 최대 P2P(peer-to-peer)금융 국가인 중국이 급성장하는 P2P금융시장에서 비정상적인 업체를 도려내기 위해 메스를 꺼내 들었다.

중국 최고행정기관의 핀테크 전문 연구소인 중국 국무원(DRC) 왕강(王刚) 연구원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사학연금회관에서 열린 ‘대한금융 핀테크 콜라보레이션 2016’ 비즈니스 세션에 참석해 “최근 중국 정부는 P2P금융시장을 질서 있게 발전시키려는 추세”라며 “정부는 P2P금융업계에서 일어나는 불법적인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P2P금융에 대한 단속을 실시 중이며, 관련 규제를 마련하고 투자자들의 위험의식을 제고하는 등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중국 P2P금융시장은 과도한 성장으로 인한 문제점을 경험하고 있다.

잠정적인 통계에 따르면 현재 중국 P2P금융업체는 전국에 총 2349개, 누적 대출액은 6212억6100만원으로 2014년 대비 각각 49.1%, 499.7% 성장했다.

그러나 이 중 불법적인 영업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P2P금융업체는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전국에 1778개에 달한다. 실제 지난해 12월 중국에서는 온라인 대출업체인 e주바오(e租寶)가 다단계 피라미드식으로 자금을 모집해 90만명에게 500억위안(8조4000억원)의 피해를 입힌 사상 최대의 사기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중국 감독당국은 이 문제에 주목하고 건전한 P2P금융을 위한 규제를 마련하기 시작했다.

왕 연구원은 “중국 정부는 P2P금융업체에 대한 관리방법으로 네거티브 규제를 적용하고 있다. 중국의 P2P금융업체는 저축예금, 담보 제공, 원금과 이자보장 약속, 금융재테크 상품 판매 등 규정된 13가지의 항목이 금지된다”고 말했다.

중국 은행감독관리위원회(은감회)도 공업정보화부, 공안부,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과 함께 협업해 P2P금융업체에 대한 효과적인 관리를 추진 중이다. 은감회는 P2P금융시장을 관리감독하는 중심 기관이며, 공업정보화부는 정보통신 관련 규제, 공안부는 온라인 업무에 대한 관리감독,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은 금융정보서비스 및 인터넷 정보내용 등을 감독한다.

왕 연구원은 국내 P2P금융시장의 발전을 위해서도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P2P대출은 은행 등 기존 금융기관이 해결할 수 없었던 부분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보완하는 것이 임무”라며 “P2P금융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리스크 관리가 중요하다. 자국의 실물경제 수요에 맞게 금융혁신을 도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