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5 14:50 (목)
[가상화폐 포럼] 비트코인 ‘시장분석부터 개정안 해석까지’
[가상화폐 포럼] 비트코인 ‘시장분석부터 개정안 해석까지’
  • 문혜정 기자
  • 승인 2017.08.30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은 오는 9월 19일 서울 을지로 페럼타워에서 [핀테크2017] 가상화폐, 휴먼페이먼트의 혁명(www.koreafintechtimes.com) 포럼을 개최한다.

국내 가상화폐 시장은 최근 급성장의 폐해로 각종 사건사고가 발생하며 부정적인 시선을 받고 있지만, 전세계적으로 가상화폐와 그 내부의 블록체인 기술은 인간의 거래패턴과 디지털 경제의 근간을 뒤흔들 핵심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한국 가상화폐 시장 예측 및 보안 이슈 분석

이번 가상화폐 포럼에서는 국내 대표 가상화폐 전문가들을 초청해 한국만의 독특한 가상화폐 시장을 실무적/법적 관점에서 분석하고 전망해보는 시간이 마련된다.

‘한국 가상화폐 시장분석 및 전망’ 세션은 1부(기술)와 2부(금융)로 나뉘어 진행된다.

1부에서는 국내 대표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원’ 차명훈 대표가 비트코인 세그윗 등 가상화폐 시장에서 발견되는 큰 흐름과 그 속에서 발견되는 규칙을 기술적 관점에서 분석하고, 앞으로 발행될 가상화폐의 알고리즘 흐름 및 특화 기능을 예측 발표한다.

또 코인원의 운영자로서 가상화폐 상장의 구체적인 심사기준 설명과 투자가치를 전망해 보며 가상화폐 활용 및 투자에 대한 합리적인 판단 기준을 제시할 예정이다.

차명훈 대표는 각종 글로벌 해킹 대회에서 뛰어난 실력으로 입상한 국내 최고의 해커 출신이자 가상화폐 시장에 대해 기술적으로 분석하고 예측할 수 있는 국내 대표 가상화폐 기술 전문가다.

2부에서는 한국 최초의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빗’의 공동창업자이자 세계 최초의 비트코인 해설서 '넥스트머니 비트코인’ 저자인 김진화 이사가 국내에서만 발견되는 독특한 가상화폐 시장 특징을 글로벌 시장과 비교 분석할 예정이다. 또 국내 금융시스템에 특화된 가상화폐 활용방안 및 글로벌 금융회사의 실제 가상화폐 활용사례를 실무적 관점에서 발표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김진화 이사는 국내에 가상화폐가 알려지기 전부터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산업화의 견인차 역할을 해온 인물로 현재 금융당국을 비롯해 시중 주요은행 및 대학에 블록체인과 가상화폐 기술을 알리며 시장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로 이뤄진 가상화폐는 화폐 자체의 보안성 보다 거래소의 보안시스템 및 내부자의 도덕성 해이가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최근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은 해킹사고로 투자자들이 단체소송을 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가상화폐 해킹, 근본적 문제점과 보안 대책’ 세션에서는 국내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의 보안기술을 전문적으로 연구조사하는 금융보안원의 김신영 팀장이 보안기술적 관점에서 가상화폐 시장의 다양한 위험 가능성을 예측하고 분석할 예정이다.

또 가상화폐 거래소, 금융회사, 정부는 안전한 가상화폐 환경을 만들기 위해 어떤 보안대책을 강구해야 하며 투자자들이 가장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부분은 어떤 부분인지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IoT와 연결된 가상화폐 & 박용진 의원 개정안 해석

미래학자들은 ‘인공지능+사물인터넷+블록체인’ 기술이 결합해  실시간 디지털 거래가 이뤄지고 그 거래의 기반은 암호화된 화폐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페이 김병철 대표는 ‘가상화폐가 바꿀 미래’를 지불결제(Payment)와 사물인터넷(IoT) 영역으로나눠 금융거래의 근간을 흔드는 가상화폐의 본질과 미래 금융회사의 역할을 심도 있게 고민해볼 예정이다.

사물인터넷으로 연결된 미래세상에서 가상화폐는 IoT 거래의 가장 중요한 지불수단이 될 수 있다. 김 대표는 IoT와 가상화폐의 가장 효율적인 결합을 제시하고 이를 통해 미래 금융서비스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게 될지 전망하는 시간을 가진다.

마지막으로 가상화폐 업계의 가장 큰 관심사인 박용진 의원의 법안을 해석하는 자리도 준비돼 있다.

박용진 의원은 지난 7월 31일 가상화폐 이용자 보호를 위해 전자금융거래법 개정안을 통해 가상통화의 정의규정을 마련하고 가상통화취급업 인가규정을 신설하며 이용자 보호를 위한 의무 및 금지행위 등을 규정했다.

‘가상화폐 관련 법적 이슈’ 세션에서는 한국법제연구원 김명아 법학박사가 박 의원이 발표한 가상화폐 법안의 조항들을 세밀하게 해석하고, 개정안이 시행될 경우 가상화폐 거래소, 투자자, 관련 금융업계가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자리가 마련될 예정이다. 또 현 개정안의 문제점 및 안전한 가상화폐 시장을 만들기 위해 개선, 추가되어야 할 부분도 제안한다.

지난 2015년부터 핀테크 전문 포럼을 주최해온 대한금융신문은 2015년 중국 국무성의 핀테크 전문가와 ‘알리페이 코리아’를 초청해 중국 핀테크 시장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고, 2016년에는 세계 최대 블록체인 컨소시엄인 ‘R3CEV’를, 2017년 4월에는 33조원을 투자해 항저우에 블록체인 시티를 건설하는 ‘완샹그룹’을 초청하는 등 매년 미래 디지털금융 세상을 전망해보는 자리를 마련해왔다.

대한금융신문의 ‘[핀테크 2017] 가상화폐, 휴먼페이먼트의 혁명’의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공식 홈페이지(www.koreafintechtimes.com)에서 사전등록 신청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