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17:40 (월)
[2018 국감]최근 5년간 보이스피싱 피해금액 늘어 
[2018 국감]최근 5년간 보이스피싱 피해금액 늘어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8.10.1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염희선 기자> 보이스피싱 피해가 나날이 증가하고 있어 금융당국의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자유한국당 정무위원회 소속 성일종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보이스피싱 피해현황' 자료를 보면 2013년부터 2018년 상반기까지 정부기관 사칭형 피해건수는 9만9049건, 대출빙자형 피해건수는 17만5955건을 기록했다. 

두 피해유형의 피해액은 총 1조2186억8000만원에 육박했으며, 1건당 피해금액은 약 442만1499원이었다. 

연도별로 정부기관 사칭형’ 및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의 1건당 피해액을 살펴보면 2013년 424만2817원, 2014년 387만1553원, 2015년 423만6866원, 2017년 418만8846원, 2017년 485만9936원, 2018년 상반기 581만4944원이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와 서울특별시의 피해금액 비중이 높았다. 2013년부터 2018년 상반기까지 대다수 지역은 전체 피해금액의 7%내외를 차지했다. 반면 경기도는 25.15%(3065억8700만원), 서울특별시는 23.84%(2905억4700만원)의 비중을 차지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의 피해액은 2013년 426억9000만원, 2017년 1199억8900만원, 2018년 상반기 895억5700만원으로 집계됐다. 여성은 같은 기간 562억3500만원, 1187억200만원, 876억8900만원을 기록했다. 

연령별로는 베이비붐 세대인 50대 이상의 중장년층의 피 비중이 높았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보이스피싱 피해액 증가율을 보면 50대와 60대가 332% 이상 증가했다. 

성일종 의원은 “현재 보이스피싱 피해의 가파른 증가율과 피해금액은 금융감독원이 내건 갖가지 정책과 어긋나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으며, 이는 금융감독원의 정책이 사후약처방식 역할을 하는 것과 다름이 없다”며 “보이스피싱 범죄의 경우 계좌를 갖고 있는 모든 국민이 범죄의 대상이 될 수 있는 만큼 금융당국과 은행 등 관계기관의 노력으로 실효성 있는 대책들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