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23:05 (월)
삼성생명 1인당 암사망보험금 3025만원…10년새 63% ↑
삼성생명 1인당 암사망보험금 3025만원…10년새 63% ↑
  • 박영준 기자
  • 승인 2020.03.17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삼성생명 암보험 가입자들이 타간 암사망보험금이 10년새 63%나 급증했다.

삼성생명은 자사 가입자들이 지난 10년간(2010년~2019년) 타간 암사망보험금은 총 2조2195억원이라고 17일 밝혔다. 

인당 평균 보험금은 3025만원이다. 이는 지난 2010년(2330만원) 대비 63% 가량 늘어난 수치다.

같은 기간 암 진단•수술•사망 등 각종 암 관련 보험금으로는 총 12조2708억원이 지급됐다. 

유형별로는 진단 보험금이 6조7852억원(55.5%)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사망보험금(18.1%), 암 수술비(11.4%) 순이다.

암 진단보험금 가입건수는 지난 2010년 2만9000건에서 지난해 3만6000건으로 24% 증가했다. 암 사망보험금 지급건수도 6785건에서 7642건으로 13% 늘었다.

암 진단 건수는 남성의 경우 위암, 대장암, 갑상선암 순으로 많았다. 여성은 갑상선암, 유방암, 대장암 등의 순이었다.

지난 10년간 남녀 모두 췌장암과 폐암 진단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 특징이다. 이 기간동안 췌암암은 남녀 각각 119%, 173% 늘었고, 폐암 진단건수도 남녀 각각 76%, 128% 늘었다.

암 진단과 별개로 암으로 인한 사망보험금 지급건수는 폐암, 간암, 위암 순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0년 지급건수 1위였던 간암은 해마다 줄어 지난해 1110건을 기록한 반면, 폐암은 10년간 26.6% 증가한 1432건을 기록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의학의 발전으로 암 생존율이 올라가고 정부의 중증질환보장 강화로 직접의료비 부담은 낮아지고 있다”라며 “하지만 암 발병시 발생하는 휴직, 실직, 폐업 등 경제적 부담을 생각하면 충분한 보장을 준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